'리무진서비스' 출연 유니스 임서원, 예능감+가창력 다 잡았다

사진=캡처
사진=캡처

그룹 유니스(UNIS) 임서원이 탁월한 예능감과 노래 실력을 뽐냈다.

임서원은 지난 23일 오후 공개된 유튜브 채널 KBS Kpop의 웹예능 '리무진서비스' 111회에 출연했다.

이날 임서원은 다채로운 라이브와 토크를 통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먼저 임서원은 데뷔곡 'SUPERWOMAN(슈퍼우먼)'으로 '리무진서비스'의 문을 활짝 열었다. 특히 그는 솔로로도 여덟 멤버의 모든 파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임서원은 숀(SHAUN)의 'Way Back Home(웨이 백 홈)'과 (여자)아이들의 '나는 아픈 건 딱 질색이니까'를 선곡해 가창력을 뽐냈다.

임서원의 노래를 감상한 MC 이무진은 "말하는 소리 그대로가 노래로 나오면서 가사에 집중하게 만든다. 퓨어한 톤, 발음, 디테일들이 녹아든 라이브는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큰 기대를 하게 만든다"고 극찬했다.

이외에도 임서원은 토크 중 이무진의 깜짝 요청에 울랄라세션 '아름다운 밤', 금잔디 '오라버니'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즉석에서 선보이며 폭 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끝으로 임서원은 이무진과 함께 악뮤의 'Give Love(기브 러브)'로 듀엣 라이브를 선보이며 '리무진서비스'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임서원은 그룹 유니스의 멤버로 지난달 27일 정식 데뷔했다. 이들은 데뷔 5일 만에 5만 5천 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역대 걸그룹 데뷔 음반 초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유니스는 타이틀곡 'SUPERWOMAN' 뮤직비디오 1000만 뷰, 틱톡 팔로워 109만 명 등 두드러지는 성장세를 보여주는 중이다.

한편 유니스는 일본과 필리핀 등을 방문하며 현지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할 계획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최현정 기자 (laugardag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