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브 어 나이스 트립 2024, 여름 피서지로 각광

사진=민트페이퍼
사진=민트페이퍼

도시형 실내 페스티벌 ‘HAVE A NICE TRIP 2024(해브 어 나이스 트립 2024, 이하 해나트)’가 여름 피서지로 각광받고있다.

해나트 2024는 오는 27일과 28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특히 해나트 2024는 실내 페스티벌로 진행돼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고 비와 무더위를 피할 수 있어 여름 피서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진행된 해나트에서도 쾌적한 관람환경에 대해 호평이 쏟아졌으며, 올해도 많은 기대를 담은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다.

첫날인 27일 토요일에는 ‘선셋 스테이지’의 헤드라이너 트래비스(Travis)와 ‘에어 스테이지’의 헤드라이너 알렉 벤자민(Alec Benjamin)을 포함해 피치 핏(Peach Pit), 헨리 무디(Henry Moodie), 하현상, 윌 하이드(Will Hyde), 케냐 그레이스(Kenya Grace), 홍이삭, 키스오브라이프, 도리, 솔루션스가 출연 예정이다.

특히 트래비스(Travis)는 8년 만의 내한으로 오랜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둘째 날인 28일 일요일에는 각각 ‘선셋 스테이지’의 킹 크룰(King Krule), ‘에어 스테이지’의 삼파(Sampha)를 필두로 올웨이즈(Alvvays), 권진아, 레미 울프(Remi Wolf), 설(SURL), 적재, 걸 갱(Grrrl Gang), 너드커넥션, 구름, 주니의 무대가 펼쳐진다.

해나트 현장에는 휴양지의 여유가 물씬 느껴지는 휴식존과 다양한 메뉴의 F&B 부스, 페스티벌의 열기를 그대로 기록할 수 있는 화려한 포토존 등이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아티스트 MD 및 바이닐과 해나트 자체 MD 등도 만나볼 수 있으며, 공식 미디어 파트너인 코스모폴리탄 부스에서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이벤트 또한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SNS 및 주최사 민트페이퍼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최현정 기자 (laugardag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