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신흥 시장 공략 ‘LG 모바일 브랜드숍’ 개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싱가포르에 개장한 LG 모바일 브랜드샵.
<LG전자가 싱가포르에 개장한 LG 모바일 브랜드샵.>

LG전자가 아시아 시장에 휴대폰 전문 브랜드숍을 열고 신흥 시장에서의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6일 싱가포르에서 가장 번화한 중심지 오차드로드와 템파니스, 비보시티에 고객들이 첨단 휴대폰을 체험, 구매, 서비스받을 수 있는 ‘LG 모바일 브랜드숍(LG Mobile Brand Shop)’을 개장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LG 모바일 브랜드숍’을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스타일(Style) △컨버전스(Convergence) △심플(Simple) 등 4대 테마로 구분해 각 구역별로 적합한 제품 배치와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 소비자들의 동선과 시선을 기반으로 아레나, 쿠키, 스마트폰, 고화소 카메라폰 ‘뷰티스마트’ 등 프리미엄 제품들을 배치했다. 고객들은 이동하면서 자연스럽게 음악감상, 카메라 촬영 등 휴대폰의 첨단 기능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원하는 휴대폰을 바로 구매할 수 있으며, 구매한 제품에 대한 사후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새로운 BI(Brand Identity)의 입체적인 디자인적 요소를 그대로 담아낸 ‘브랜드샵’을 통해 신흥시장에서 차별화되고 일관된 ‘LG만의 휴대폰’ 이미지를 전파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브랜드숍’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좌우하는 핵심 요소로 삼고, 휴대폰을 즐길 수 있는 체험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중동, 중남미 시장에도 연내에 100여개의 브랜드샵 및 매장을 개설해 신흥 시장에서 통일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힘을 쏟을 방침이다.

안승권 LG전자 MC사업본부 사장은 “LG 휴대폰의 편리함과 새로움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브랜드샵을 통해 신흥 시장 소비자들에게 한 발 다가섬으로써, LG 휴대폰의 브랜드 이미지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