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tv, 올 하반기 UHD 셋톱박스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레tv, 올 하반기 UHD 셋톱박스 상용화

KT의 IPTV 서비스 올레tv가 UHD(Ultra High Definition) 영상 시청이 가능한 차세대 셋톱박스를 공개했다.

13일 올레tv는 UHD 상용 셋톱박스 개발을 완료하고, 6월 초 시범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올레tv에 따르면 UHD TV를 보유한 이용자는 ‘UHD 셋톱박스’를 통해 기존 HD 대비 4배 선명한 화질로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최신 CPU가 탑재돼 영상처리 속도는 타사의 스마트 셋톱박스보다 2배 가량 빠르다. 이에 서비스 구동 시간 및 리모컨 반응 시간이 대폭 줄었다.

KT는 이번 셋톱박스 출시와 함께 다음달부터 셋톱박스형 UHD 시범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6월 초 소규모로 1차 시범서비스를 시행하고, 8월 2차 시범서비스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셋톱박스형 UHD 서비스의 상용화는 올 하반기가 목표다.

한편 올레tv는 UHD 방송 서비스 확산의 큰 걸림돌로 꼽히는 ‘콘텐츠 수급 문제 해결’에도 공을 들일 방침이다.

전자신문인터넷 테크트렌드팀

신지혜기자 sjh12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