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 워트인텔리전스, 'AI 특허비서'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직접 검색하지 않아도 새 특허 정보를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서비스가 나왔다.

워트인텔리전스(대표 윤정호)는 온라인 특허검색 서비스 '키워트'(keywert)에 AI 비서 서비스를 탑재했다고 7일 밝혔다. 키워트는 복잡한 검색식 없이 사용자 결과값을 시스템에 실시간 반영해 유사 특허를 자동으로 분류하는 시스템이다.

케이워크(Kwork) 서비스 화면. 사용자에게 유사 특허와 신규 특허 추천 서비스를 매일 제공한다. / 자료:워트인텔리전스
<케이워크(Kwork) 서비스 화면. 사용자에게 유사 특허와 신규 특허 추천 서비스를 매일 제공한다. / 자료:워트인텔리전스>

AI 비서 서비스 '케이워크'(Kwork)는 사용자 검색 활동을 바탕으로 유사 특허나 새로 나온 특허를 추천한다. 사용자가 쉬는 동안에도 검색하고 유사성을 판단해 관심이 있을 만한 특허를 소개한다. 추천 특허를 분석한 핵심 개념을 키워드 형태로 제공해 사용자가 특허 문서 전체를 확인하지 않고도 주요 내용을 파악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케이워크(Kwork)는 작업 이력을 확인할 수 있어 프로젝트 관리에 용이하다. / 자료:워트인텔리전스
<케이워크(Kwork)는 작업 이력을 확인할 수 있어 프로젝트 관리에 용이하다. / 자료:워트인텔리전스>

이상준 숭실대학교 교수(소프트웨어학부)는 “특허 분야에 AI 비서 개념을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윤정호 워트인텔리전스 대표는 “사용 데이터가 누적될수록 진화하는 인공지능 특성상 시간이 지날수록 사용자는 점점 차별화된 AI 비서를 경험할 것”이라며 “특허 분야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