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글로벌비즈니스센터, 내달 11일 '외국인 스타트업 비즈니스 페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운영하는 서울글로벌비즈니스센터가 외국인 스타트업과 국내기업들의 공동활로를 모색할 수 있는 장을 연다.

SBA 측은 내달 11일 오후 1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4층 콘퍼런스룸 402호에서 '외국인 스타트업 비즈니스 페어'를 연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외국인 스타트업 비즈니스 페어'는 올해로 6회째를 맞는 내·외국인 기업간 교류 활성화 행사로, 우수 기술 및 아이디어를 지닌 외국인 스타트업과 국내기업의 협업기회를 모색함으로써 '글로벌 스타트업 도시' 서울의 입지확립과 국내기업들의 활로모색이라는 두 가지 난제를 해결해나가는 데 기여한다는 데 목표를 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올해는 블록체인 기반의 인터랙티브(쌍방향 상호작용) 스포츠 데이터 통계 분석, 웨어러블 요실금 보조기기, 수면향상 및 스트레스 관리, 사물인터넷(IoT)디바이스 및 콘텐츠, 앱 제작 툴, 가상 먹방 체험 앱 등 IT기업의 참여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애니메이션 기반 캐릭터 제작, 국내 예술문화 공연 이벤트 홍보 플랫폼,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컨설팅 등 다양한 업종 스타트업이 참여한다.

이들은 VR·엑셀러레이터와 국내기업 관계자들에게 자신의 기업, 제품 및 서비스 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통역원이 각기 배치된 행사부스 내에서 자유로운 협업과 네트워킹을 진행하게 될 예정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국내외 기업관계자는 물론 일반시민도 참여가능한 이번 행사는 서울글로벌비즈니스센터 홈페이지 또는 유선문의를 통해 참가신청하면 된다.

강민정 서울글로벌비즈니스센터 책임은 "앞으로도 기업 간 활발한 협업과 소통의 창구를 만들어 다양한 협업사업을 발굴하는 등 내·외국기업 상생협력 기반을 다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