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 회장, 신입사원들에게 “30년뒤 목표를 세우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17일 신입사원들에게 “30년 뒤 무엇을 할 것인지 목표를 세우고 그 꿈을 회사와 함께 일구자”고 말했다.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이날 경기 안성시 미래원에서 입사식에서 신입사원 120여명에게 회사 배지를 달아주며 도전정신을 강조했다.

구 회장은 진정한 LS인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두 가지 'C', 도전(Chanllenge)과 변화(Change)가 중요하다면서 “젊음으로 도전하고, 기존 관행과 조직문화를 바꾸는 데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2013년 취임 이후 매년 신입사원 입사식에 직접 참석해왔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신입사원에서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신입사원에서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