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제주도서 'RE300' 본격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미지=에기평
<이미지=에기평>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새로운 에너지가치 혁신 모델인 RE300 달성을 위해 제주대학교 내에 '아리300 추진단'을 설치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고 2일 밝혔다.

RE300은 기존 RE100(재생에너지 사용 100%)을 확장해 제주도에서 생산한 재생에너지 전력을 육지로 공급(역송전)하는 것이 목표다. 추진단은 제주도의 '탄소 없는 섬(Carbon Free Island·CFI) 2030' 정책 이행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제주대·유관기관 등과 협력하고 관련 업무를 추진한다.

추진단은 △CFI 역량강화와 연구개발(R&D) 성과연계를 위한 맞춤형 포럼 운영 △지역대학과 연계한 핵심인재 양성 등 제주도 에너지 융합생태계 조성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아리300 추진단이 제주도를 '탄소 없는 친환경 에너지 섬'의 성공모델로 성장시키고, 제주도가 에너지기술 중심지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