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지원 기반 구축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도는 26일 부안군청에서 부안군, 전북테크노파크, 퓨얼셀랩스 등 7개 기관·기업과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지원 기반구축사업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도,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지원 기반 구축 협약

도는 부안군등 협약기관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할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지원 기반구축 사업' 유치를 위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사고와 고장 등으로 폐기되는 수소전기차와 가정용·건물용 등 사용후 연료전지 스택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고 재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수요기업들이 재상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수소 연료전지 분야의 선순환체계를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도와 부안군은 행·재정적으로 사업 추진을 지원하고 퓨얼셀랩스·컴버스테크·보림파워텍·보림테크 등 참여기업은 재사용 연료전지를 활용한 사업화를 추진,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