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호성 광주지방조달청장, 티디엘 제조공정 방문…판로지원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백호성 광주지방조달청장은 16일 광주 북구 소재 티디엘(대표 김유신)을 방문해 혁신시제품 제조공정을 둘러보고, 공공조달시장 판로지원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혁신시제품 시범구매는 혁신성과 기술력이 인정된 시제품을 조달청 예산으로 구매 후 공공기관의 실증을 통해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9월 말 기준으로 전국 125개사 지정 업체 중 광주·전남지역 기업은 11개사이다.

백호성 광주지방조달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김유신 티디엘 대표(오른쪽)으로부터 LED 투명 플렉시블 전광판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백호성 광주지방조달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김유신 티디엘 대표(오른쪽)으로부터 LED 투명 플렉시블 전광판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혁신시제품으로 지정된 티디엘의 발광다이오드(LED) 투명 플렉시블 전광판은 투명 필름 위에 LED 및 전자소재를 실장해 2D 또는 3D 입체 형상을 빛으로 구현하는 제품이다. 별도 구조물이 없이 투명한 유리창 및 아크릴 투명판에도 부착이 가능해 활용도가 높을것으로 기대된다.

백호성 청장은 “끊임없는 기술혁신으로 공공 조달시장을 통해 성장한 기업의 모범이 돼달라”고 당부한 뒤 “공공혁신조달 및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유망기업이 우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