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첫 온라인 CES 명과 암…가능성 보였지만, 한계도 뚜렷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ES 2021]첫 온라인 CES 명과 암…가능성 보였지만, 한계도 뚜렷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위기 속에서도 IT 를 활용해 온라인으로 치러졌다. 세계적으로 하루 수십만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초유의 위기 속에서도 온라인으로 안전하게 행사를 치러내면서 새로운 전시회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하지만 기술적 제약 등으로 비대면 전시의 한계도 뚜렷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CES 2021이 막을 내렸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올해 행사를 '올 디지털(All digital)'로 개최하겠다는 파격 결정을 내렸다. 비대면 전시회 효과에 대해 업계는 반신반의 했지만, 결과는 '절반의 성공, 절반의 실패' 정도로 평가된다.

올해 CES에는 세계 최대 전시회라는 이름에 걸맞게 온라인 개최에도 2000개에 가까운 기업이 참여해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였다. 물론 지난해 'CES 2020' 참가기업 수 4400여개에 비하면 절반도 안되는 숫자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면 선전했다는 평가다.

전시회 첫날 글로벌 기업들의 프레스 콘퍼런스가 열리고, 둘째 날부터는 온라인 전시와 기조연설 등이 이어지며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다양한 신제품과 신기술이 등장했고, 글로벌 기업들의 기조연설과 콘퍼런스도 주목을 받았다. 무엇보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행사를 치러내면서 새로운 비대면 전시회 가능성을 보여줬다. 예전처럼 사람과 기업들이 모이지는 못했지만, 세계 어디서나 각자의 위치에서 신기술과 제품을 살펴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계도 명확했다. 직접 눈으로 제품을 보지 못하는 한계가 뚜렷했다. 예를 들면 TV 신제품의 화질 차이는 직접 눈으로 봐야 차이를 실감할 수 있다. 마이크로 LE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미니 LED 등 새로운 제품이 대거 등장했지만, 컴퓨터나 노트북 화면으로 봐서는 차이를 알기 어려웠다. 최신 가전제품 디자인도 눈으로 보는 것과 사진이나 영상으로 보는 것은 차이가 크다. 또 로봇, 드론 등 새로운 제품이 어떻게 작동하는 지는 시연 영상보다 실물을 보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참가기업 수가 지난해보다 급감한 것도 이런 한계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업계 평가도 냉정했다.

전자업계 한 고위관계자는 “온라인 전시의 한계가 드러났다”면서 “CES에서 보여준 온라인 전시는 제품 카탈로그나 안내 영상을 보는 정도였다”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CES라서 그나마 사람들이 관심을 가졌지만, 이런 전시회가 반복되면 관심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CTA는 올해 온라인 전시를 2월 15일까지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CES 2022'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한다.

CTA는 “'CES 2022'는 2022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라스베이거스에서 직접, 그리고 디지털 방식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