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드론 띄우고, 스마트 헬맷 씌우고"...에쓰오일, 전 사업장 '디지털 전환'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쓰오일이 100m 이상 높은 설비 배출가스를 드론으로 검사하고 증강현실(AR) 기능이 탑재된 웨어러블 스마트 헬맷을 도입해 현장에서도 사무실과 실시간 화상회의로 상황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4차 산업혁명 최신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에쓰오일 공장 직원이 스마트헬멧을 착용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자료:에쓰오일]
<에쓰오일 공장 직원이 스마트헬멧을 착용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자료:에쓰오일]>

에쓰오일은 '디지털 전환 로드맵'을 수립하고 2023년까지 디지털 공장, 디지털 마케팅, 스마트 워크 근무환경을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는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생존과 차별화를 위한 경쟁의 필수 요건”이라며 “모든 자원과 역량을 투입해 최대한 신속하게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회사의 성과를 근본적으로 개선해 최고의 경쟁력과 창의성을 갖춘 친환경 에너지 화학기업으로 성장하자”고 주문했다.

알 카티니 CEO의 디지털 전환 의지에 맞춰 에쓰오일은 공장에 적용할 11개 과제를 선정하고 생산, 안전, 정비, 품질관리 등 공장 전 분야를 통합 관리하는 종합 디지털 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장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운영 상황을 통합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으로 효율과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구체적으로 에쓰오일은 공장 현장에 최신 산업용 디지털 장비를 도입해 생산성, 안정성을 높인다. 이미 효과가 입증된 드론 검사시스템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드론을 활용해 100m 이상 높이의 플레어 스택(공정의 폐가스를 처리하기 위한 굴뚝 모양의 연소장치)을 점검한다.

드론은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상부 설비를 검사하고 담당자는 촬영한 영상을 분석해 정비, 유지보수 등에 활용한다. 이를 통해 작업자는 안전사고 위험 없이 높은 곳에 설치돼 있는 시설 점검이 가능하며, 작업 효율을 높이고 시간도 단축할 수 있다.

카메라가 장착된 웨어러블 장비인 스마트 헬멧도 도입한다. 작업자는 스마트 헬멧을 착용하고 현장을 이동하며 실시간으로 화상회의 기능을 통해 상황을 공유한다. 장비의 모든 기능은 음성명령을 통해 작동하며, 원격으로 사진과 도면을 공유하고 증강현실 기능을 통해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돕는다.

임직원 근무환경도 디지털 전환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인다. 에쓰오일은 지난해 협업 및 커뮤니케이션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업툴을 도입해 스마트 워크 환경기반을 마련했다. 또 영업, 재무, 구매 영역의 단순 반복적인 업무에 시범적으로 업무자동화 시스템(RPA)을 적용했고 사내에서 자주 발생하는 문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업무지원 챗봇(Chatbot)을 구축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에쓰오일 지난해 KT와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시스템도 도입했다. 계약 체결 과정이 전면 온라인화돼 인쇄비와 부대비용 절감은 물론 업무 프로세스 개선 등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이 회사는 카카오페이와도 제휴해 정유사 최초로 주유소에서 '카카오페이 결제'를 도입했다.

에쓰오일 공장 직원들이 스마트헬멧을 착용하고 현장을 이동하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자료:에쓰오일]
<에쓰오일 공장 직원들이 스마트헬멧을 착용하고 현장을 이동하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자료:에쓰오일]>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