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지갑 닫았다"…작년 소비지출 역대 최대폭 감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공=연합뉴스]
<[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지출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오락·교육·외식·교통 지출 등이 감소한 가운데 식품 물가 상승으로 큰 저소득층과 고령층 가구는 지출이 늘었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240만원으로 1년 전보다 2.3% 감소했다.

이는 1인 가구를 포함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감소율(조사방법 다른 2017·2018년은 미포함)이다. 물가 상승을 고려한 실질 소비지출은 2.8% 줄었다.

지출 항목별로 보면 오락·문화 지출(14만원)이 전년 대비 22.6% 감소하면서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교육 지출(15만9000원)은 22.3%, 의류·신발(11만8000원)은 14.5%, 음식·숙박(31만9000원)은 7.7% 각각 줄어 모두 역대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이외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통신비 지원의 영향으로 통신 지출(12만원)도 2.6% 줄었다.

반면에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38만1000원)은 1년 전보다 14.6% 증가해 역대 최대 증가율을 나타냈다.

코로나19 이후 집밥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식품 물가가 4.4% 오른 탓이다.

마스크와 영양제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건 지출(22만1000원)도 9.0% 증가했다.

지출 항목별 비중은 식료품·비주류음료(15.9%)가 가장 컸고, 그 외 음식·숙박(13.3%), 교통(12.0%), 주거·수도·광열(11.9%) 등 순이었다.

지난해 가구별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지출 규모는 크게 달랐다.

소득 하위 20%(1분위)는 월평균 105만8000원을 쓴 반면, 소득 상위 20%(5분위)는 월평균 421만원을 소비했다. 5분위가 1분위의 약 4배에 달하는 금액을 소비한 것이다.

다만 여기에는 1분위와 5분위의 가구 특성이 다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분위의 경우 평균 가구원 수가 1.44명에 불과하고 가구주 연령도 62.3세인 반면 5분위는 가구원 수가 3.35명, 가구주 연령은 50.2세였다.

1분위 가구는 식료품·비주류음료(15.7%), 주거·수도·광열(5.4%) 등에서 지출이 늘면서 전체 5분위 가운데 유일하게 전년 대비 지출이 증가했다.

5분위 가구는 지난해 자동차 구입이 늘어난 영향으로 교통(18.2%) 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소비 지출 비중도 1∼4분위 가구는 식료품·비주류음료가 가장 컸으나 5분위 가구는 교통 지출 비중이 15.2%로 가장 높았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