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한화종합화학 삼성 지분 인수...빅딜 마무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한화그룹 제공]
<[사진= 한화그룹 제공]>

한화가 삼성 보유 한화종합화학 지분을 인수한다. 한화종합화학은 신사업 투자에 본격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3일 한화는 한화종합화학 대주주인 한화에너지와 한화솔루션이 이사회를 열고 삼성 지분 인수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인수 지분은 기존 삼성이 갖고 있던 한화종합화학 지분 24.1%다. 인수 금액은 1조원이다.

대상 지분은 2015년 한화와 삼성이 총 2조원 규모 방산·화학 계열사 빅딜 당시 삼성종합화학(현재 한화종합화학)에 남아 있던 것이다. 이로써 양그룹 빅딜은 6년 만에 마무리됐다.

한화종합화학은 현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빅딜 마무리로 신사업 투자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화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로 한화·삼성 빅딜 시즌1이 끝났다”면서 “시즌2는 미래 전략 사업을 본격 추진해 석유화학 회사에서 지속 가능 미래형 기업으로 체질을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