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연구개발(R&D)예산 2배로 증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줄기세포은행 설립 추진

 정부가 줄기세포 연구개발(R&D) 예산을 올해 2배 수준인 1000억원대로 확대한다. 국가줄기세포은행을 설립, 안정적 연구를 추진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한다.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제74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내년에 줄기세포 관련 연구에 1000억원 가까운 투자를 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각종 임상·허가 절차를 손쉽게 하는 제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줄기세포 연구 기반이 될 ‘국가줄기세포은행’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면서 “줄기세포를 생산·보관·분양하는 역할을 맡아 국내 연구자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16일 서울대에서 열린 ‘줄기세포 R&D 활성화 및 산업경쟁력 확보 방안 보고회’에 참석해 과감하고도 신속한 지원을 약속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올해 줄기세포 관련 정부 예산은 550억원 수준으로 교육과학기술부와 보건복지부, 농림수산식품부 등이 기초기술 R&D를 비롯, 상용화 연구에 다각도로 사용하고 있다. 추가 예산은 임상실험, 난치병 치료제 개발 등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초 각 부처가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내년 예산안에는 추가 금액이 반영돼 있지 않다”면서 “청와대가 열쇠를 쥐고 해당 부처와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등과 논의해 세부 예산 투입 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나라 줄기세포 연구가 10여년 전만 해도 세계 선두그룹을 달리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부상했다가 황우석 교수 사태를 겪으면서 활력을 잃은 것에 수차례 아쉬움을 내비쳐왔고 올 초부터 관련 대책을 요구해왔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집권 4년차 신성장동력 사업의 중간 점검을 하겠다는 의지와도 맞물려 있다. ▶본보 19일자 2면 참조

 이 대통령은 “최근 심근경색 치료제가 공식 허가를 받으면서 세계 최초로 줄기세포 치료제 상업화에 성공했다”면서 “인류의 건강과 행복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도 높일 수 있도록 정부와 관련학계, 기업 모두가 힘을 모아 줄기세포 강국으로 다시 일어서자”고 강조했다.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