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SW 개발자대회 조직위 위촉 "대회 통한 오픈소스 전문가 양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는 공개소프트웨어(SW)분야 개발인력 양성으로 국내SW 산업 활성화를 위해 6개월 간 진행되는 ‘제8회 공개SW 개발자대회’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대회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한국공개소프트웨어협회를 주관으로 SK플래닛, LG전자, 네이버 등 22개 기업·기관이 후원한다.

임성민 미래부 과장, 이효건 공개SW개발자대회 조직위원장 (삼성전자 부사장), 송상효 공개SW협회장, 이혁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단장(앞쪽 왼쪽부터) 등이 공개 SW 개발자대회 조직위원회 위촉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임성민 미래부 과장, 이효건 공개SW개발자대회 조직위원장 (삼성전자 부사장), 송상효 공개SW협회장, 이혁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단장(앞쪽 왼쪽부터) 등이 공개 SW 개발자대회 조직위원회 위촉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8회째를 맞는 대회는 지난해 미국, 영국, 호주, 이집트 등 32개 국가에서 참가하는 등 글로벌 SW 공모전으로 성장했다. 이번 대회 부문별 과제는 모바일 공개SW 분야, 클라우드 컴퓨팅·빅데이터 분야, 사물인터넷(IoT) 등 응용SW 및 삼성전자, SK플래닛 등 기업에서 제안한 과제다. 대회기간 중 기술 멘토링과 공개SW데이를 열어 오픈소스 SW 개발자 양성에 나선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XP 보안 지원 종료와 관련해 대안으로 주목받는 리눅스 관련 개발 확산을 위해 대회 지정과제 및 시상항목에 오피스, 메일, 메신저, 에뮬레이터 등 리눅스 지원 응용SW 부문을 추가했다. 개발자와 학생에게 리눅스 관심을 유도, 실제 개발과 확산으로 이어지게 할 계획이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