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어링크, 디지털라우트와 미디에이션존 총판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트워크 통합·소프트웨어 개발 전문 업체 포어링크(대표 송기봉)는 스웨덴 디지털라우트와 ‘미디에이션존 (MediationZone)’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포어링크는 미디에이션존 소프트웨어 공급과 유지보수, 개발과 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미디에이션존은 다양한 네트워크 장비와 빌링, 빅데이터 분석 등 정보기술(IT) 시스템을 연결하는 중개시스템으로 각종 데이터를 수집, 가공, 처리하는 핵심 시스템이다. 버라이즌 와이어리스, 보다폰, 티모바일, 스위스콤 등 세계 주요 통신사가 사용하고 있다.

페카 앤더슨(Pekka Andersson) 디지털라우트 APAC 파트너 세일즈 총괄(왼쪽)과 송기봉 포어링크 대표가 총판계약을 체결했다.
<페카 앤더슨(Pekka Andersson) 디지털라우트 APAC 파트너 세일즈 총괄(왼쪽)과 송기봉 포어링크 대표가 총판계약을 체결했다.>

국내에선 KT가 도입했고 LG유플러스가 지난 3월 파일럿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도입을 준비 중이다.

송기봉 포어링크 대표는 “오랜 기간 축적한 네트워크 통합·소프트웨어 개발 전문 기술력이 미디에이션존 사업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