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일본 창업경진대회 휩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 스타트업이 일본 창업경진대회에서 아쉽게 일본에 우승을 넘겨줬다.

18일 일본 교토 오쿠라 호텔에서 열린 일본 최대 창업경진대회 ‘비 대시 캠프(B Dash Camp)’에서 한국팀이 최종 결승 10개팀 중 7개팀이 오르는 쾌거를 거뒀으나 최종 우승은 일본팀인 ‘Repro’에 돌아갔다.

18일 일본 교토 오쿠라 호텔에서 열린 `비 대시 캠프` 결승에서 글로벌 소셜 폰북서비스를 제작하는 윤영중 에바인 대표가 일어로 청중에게 비즈니스모델을 발표하고 있다.
<18일 일본 교토 오쿠라 호텔에서 열린 `비 대시 캠프` 결승에서 글로벌 소셜 폰북서비스를 제작하는 윤영중 에바인 대표가 일어로 청중에게 비즈니스모델을 발표하고 있다.>

비 대시 캠프는 일본 유력 액셀러레이터인 비 대시 벤처스가 매년 봄, 가을 후쿠오카와 교토를 오가며 개최하는 스타트업 콘퍼런스다. 국내외 혁신 기술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기업가 및 투자자 등 업계 리더의 네트워킹, 스타트업 피칭(비즈니스모델 소개 발표)대회를 중심으로 치러진다.

본선에 앞서 사전심사를 거쳐 선정된 국내외 24개 스타트업이 17일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하는 열띤 피칭 경쟁을 치렀다. 이 중 에바인, 리니어블, 시어스랩, 코노랩스, 왓차, 플런티, 푸른밤 일곱 개 한국팀이 결승에 이름을 올리는 데 성공했다. 본선팀 절반을 차지했던 일본 기업은 세 팀만 결승에 올랐다. 우승은 사용자 앱 사용행위를 동영상으로 기록, 분석해주는 Repro 서비스가 차지했다. 특별상은 한국팀 플런티 스마트워치 앱 ‘토키’에 돌아갔다.

한국팀은 일어와 영어 발표를 능숙하게 진행하면서 결승에 일곱 팀이나 올라가는 분투를 펼쳤으나 최종 우승은 하지 못했다. 국내 스타트업이 비 대시 캠프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하지만 일본 지자체와 대기업이 후원하는 행사기 때문에 해외 기업이 우승을 하는 것은 정서상 어렵다는 게 현지 관계자 평가다.

김종갑 K-ICT본투글로벌 센터장은 “한국은 이스라엘 다음으로 해외 진출에 가장 적극적인 국가”라며 “일본 시장에 통한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지속 지원으로 해외에서 성과를 내는 데 조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토(일본)=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