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전자칠판 등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지속...대기업 요구에도 기존 제품 2개 제외 유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컴퓨터와 전자칠판 등이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으로 유지된다. 디지털 사이니지와 컴퓨터서버, 디스크어레이(스토리지) 등 13개 제품은 신규 중기 간 경쟁제품으로 지정된다. 최종 고시가 확정되면 내년부터 공공조달 시장에서 대기업·외산제품 공급이 제한된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207개 중 2개 제품 27개 세부품목을 제외한 기존품목을 재지정하기로 결정했다.

PC, 전자칠판 등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지속...대기업 요구에도 기존 제품 2개 제외 유지

일부 부처와 대기업 등에서 재지정 반대를 건의했던 개인컴퓨터(데스크톱, 일체형 PC), 전자칠판, 디지털 사이니지, 공조기·냉동기를 포함한 기존 품목 대부분이 향후 3년간 재지정된다.

컴퓨터서버와 디스크어레이, 디지털영상정보 안내시스템, 동영상제작 서비스 등 13개 제품, 30개 세부품목은 신규 지정될 예정이다.

중소기업청은 조만간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최종 선정결과를 행정예고하고 연말에 최종 공고할 계획이다.

PC와 전자칠판, 컴퓨터서버 분야 중소기업은 정부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는 평가다.

PC는 민간 일체형컴퓨터 시장의 약 80%를 대기업이 점유한다. 이번 재지정으로 민간시장의 2%에 해당하는 연간 7000대 규모 정부 조달시장은 중소기업이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중소PC업체 한 관계자는 “중기 간 경쟁을 이어가자는 본질적 이유는 중소기업 매출 성장으로 고용을 확대하고 기업 체질을 강화하자는 것”이라며 “이번 결정으로 매출 성장과 고용확대를 지속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관계자는 “더 많은 중소기업이 시장에 참여하게 돼 수요기관에도 실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PC 업계 관계자는 “PC산업 균형적 발전과 상생협력에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보다 나은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신기술 개발과 고용창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신규 지정된 품목도 시장에 미칠 파급력이 크다. 최종 고시가 확정되면 내년 1월 1일부터 2.5㎓ 이하 x86서버와 100테라바이트(TB) 이하 스토리지에 한해 공공조달 시장에서 외산제품 공급이 금지된다.

지난해 기준 공공조달 시장의 서버, 스토리지 부문은 1369억원(서버 764억원, 스토리지 632억원) 규모다. HP, 델, EMC 등 외산업체가 95% 이상 매출을 차지했다. 내년부터는 약 1400억원 시장이 국내 중소 컴퓨팅 장비 업계에 돌아간다.

한국컴퓨팅산업협회와 중소업체들도 후속조치 마련에 분주하다. 관련 제품 조달등록이 최우선 과제다. 현재 5곳인 조달등록 업체를 다음 달까지 10개 이상으로 늘린다. 전국적인 유지보수 체계도 재점검한다. 전국 공동AS망 운영을 위한 협동조합도 세운다.

조병철 태진인포텍 대표는 “이번 신규 지정은 그동안 단순 조립이나 유통에 머물러 있던 국내 중소장비 업체에 새롭게 해봐야겠다는 동기를 준다”며 “정부가 중소기업에 시장을 열어준 만큼 업체도 끊임없이 기술을 개발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교두보로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지정 현황(자료:업계 종합)>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지정 현황(자료:업계 종합)

권건호·정용철·서형석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