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홈버튼 없앤 렌즈교환식 스마트폰 특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이 구상하는 미래스마트폰의 모습을 보여주는 컨셉 디자인들이 한국특허를 받았다. 홈버튼이 보이지 않으며, 후면카메라를 교환할 수도 있고, 듀얼 제논플래시가 따라붙는 컨셉디자인이 보인다.

네덜란드 갤럭시클럽은 10일(현지시간) 한국특허청 산하 한국특허정보원(KIPRIS)검색을 통해 발견한 삼성의 특허도면과 특징을 소개했다.

특허받은 첫번째 컨셉 디자인은 갤럭시S6엣지플러스와 유사하다. 곡면스크린에 후면은 유리로 돼 있다. 홈버튼은 없다. 이 단말기의 뒷면에는 카메라가 있고 양쪽에는 제논플래시가 있다. 이 디자인은 즉시 각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커다란 배터리를 단말기 안쪽에 넣고 듀얼 제논라이트를 작동시키게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한국특허청으로부터 특허받은 미래형 스마트폰 컨셉. 홈버튼이 없다. 사진=KIPRIS/갤럭시클럽
<삼성이 한국특허청으로부터 특허받은 미래형 스마트폰 컨셉. 홈버튼이 없다. 사진=KIPRIS/갤럭시클럽>

또다른 디자인은 모듈타입 시스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사용자들이 카메라 모듈을 교환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해 준다. 도면은 카메라와 플래시가 결합돼 있는 모듈이다.

삼성이 특허받은 렌즈모듈 교환식 스마트폰. 사진=KIPRIS/갤럭시클럽
<삼성이 특허받은 렌즈모듈 교환식 스마트폰. 사진=KIPRIS/갤럭시클럽>

특허 도면에는 커다란 사이즈의 렌즈를 가진 디자인도 등장하는데 줌기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얇은 카메라폰 단말기 뒷면은 카메라렌즈와 플래시로 구성된 넓은 원형부품을 보여준다.

또다른 디자인은 얇은 몸체에 커다란 렌즈가 두드러진다. 사진=KIPRIS/갤럭시클럽
<또다른 디자인은 얇은 몸체에 커다란 렌즈가 두드러진다. 사진=KIPRIS/갤럭시클럽>

셔터버튼과 더 두꺼운 카메라에서 볼 수 있는 그립, 다이얼처럼 사용될 수 있는 또다른 버튼도 보인다.

삼성의 특허받은 스마트폰 디자인. 전면에는 버튼이 없고 후면에는 커다란 렌즈교환식으로 보이는 카메라와 그립이 보인다. 사진=KIPRIS/갤럭시클럽
<삼성의 특허받은 스마트폰 디자인. 전면에는 버튼이 없고 후면에는 커다란 렌즈교환식으로 보이는 카메라와 그립이 보인다. 사진=KIPRIS/갤럭시클럽>

삼성이 이 특허를 즉각 스마트폰에 적용하게 될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삼성은 이같은 아이디어를 출원했고 한국 특허를 받았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재구국제과학전문기자 jk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