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하는 기업연구소, 혜택 더"… 하반기 '우수기업연구소' 공모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달 9일 경기도 평택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에서 열린 2017년도 상반기 우수기업연구소 지정서 수여식 및 현판식. (왼쪽부터) 김재환 네오크레마 대표, 김의중 제노포커스 대표, 전호남 매일유업 부사장,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 정세영 경희대 교수, 김이환 산기협 상임부회장.
<지난 달 9일 경기도 평택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에서 열린 2017년도 상반기 우수기업연구소 지정서 수여식 및 현판식. (왼쪽부터) 김재환 네오크레마 대표, 김의중 제노포커스 대표, 전호남 매일유업 부사장,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 정세영 경희대 교수, 김이환 산기협 상임부회장.>

정부가 두 번째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에 나섰다. 기업 부설 연구소 가운데 잠재력, 성과가 우수한 곳을 선발해 국가 연구개발(R&D) 사업 참여 우대, 기술금융 지원 등 혜택을 제공한다. 현장 평가를 의무화하는 등 선발 체계도 개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산기협·회장 박용현)는 이달 29일까지 '2017년도 하반기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신청'을 받는다. 식품 업종에서 만 3년 이상 부설 연구소를 운영한 기업이 응모할 수 있다.

우수 기업 연구소 지정 효력은 3년 간 지속된다. 해당 연구소에 과기정통부 장관 명의 지정서와 현판을 수여한다. 정부가 기업 홍보를 지원하고 국가 R&D 사업 참여 시 가점을 준다. 기술특례상장, 기술금융 및 각종 인증·구매 시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기업 부설 연구소 인정제와 별도로 '우수 기업연구소'를 지정하는 것은 기업 R&D 질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세제 혜택을 받는 기업 부설 연구소가 4만개를 바라보는 등 그동안 국내 민간 R&D는 양적으로 급팽창했다. 기업 부설 연구소의 절대량이 늘어난 만큼, 이제는 '실력'을 별도 평가해 지원을 늘리는 게 정책 목표다.

"잘하는 기업연구소, 혜택 더"… 하반기 '우수기업연구소' 공모 시작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제는 올해 상반기 처음 시행됐다. 매일유업, 네오크레마, 제노포커스 3개 회사가 6.3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R&D 역량이 다소 취약하다고 평가되는 식품 제조업 분야에서도 꾸준한 기술·제품 혁신을 이뤘다.

정부는 하반기 지정 때 선발 체계를 개선해 제도 실효성을 높인다. 상반기 때 필요 시 선택 사항이었던 현장 평가를 의무 실시한다. 기존에 서류로 시행하던 정량·정성 평가는 1차 서류·발표 평가에 통합했다. 심사 기준을 공고문에 공개, 응모 기업이 참고하도록 했다.

서류 상 실적보다 실제 현장 역량과 R&D 의지를 중점 평가하겠다는 목표다. '기술 보호 수준'이 평가 항목에 포함됐다. 우수 기업 연구소는 핵심 기술을 보유한 곳인 만큼, 보안 역량 강화를 주문했다. 충분한 연구장비 확보 여부도 평가 항목에 명시했다.

산기협 관계자는 “상반기 심사와 심사위원 의견을 토대로 평가 절차와 항목을 개선했다”면서 “심사 기준을 명확히 하고 현장 평가를 강화한 것이 핵심”이라고 소개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