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일 5G 전략추진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세대(5G) 이동통신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계획을 논의하는 '5G 전략추진위원회'가 12월1일 열린다. 정부가 5G 조기상용화 의지를 피력한 만큼 이를 위한 방안과 실행과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지난 4월 열린 취원회 모습.
<5세대(5G) 이동통신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계획을 논의하는 '5G 전략추진위원회'가 12월1일 열린다. 정부가 5G 조기상용화 의지를 피력한 만큼 이를 위한 방안과 실행과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지난 4월 열린 취원회 모습.>

5세대(5G) 이동통신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계획을 논의하는 '5G 전략추진위원회'가 열린다. 정부가 5G 조기상용화 의지를 피력한 만큼 이를 위한 방안과 실행과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산·학·연·관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된 5G 전략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한다. 민관 협의체인 위원회는 2014년부터 반기마다 개최됐으며 김용수 과기정통부 차관(위원장) 취임 이후 처음 열린다.

의제는 '5G 추진 실적 및 계획'과 '5G 융합서비스 정책방향' 2가지다. 국내외 5G 기술 개발과 표준화 동향을 비롯 올해 5G 정책 사업 성과, 평창 5G 시범서비스와 이후 상용화 준비 현황 등을 논의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5G 조기 상용화(2019년 상반기)와 주파수경매 시기(2018년 상반기) 등을 언급함에 따라 관련 논의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세부 일정보다 상용화를 위한 정책 방향성 설명과 민간 기업 의견 수렴 자리가 될 것이라는 게 과기정통부 설명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2019년 상반기 상용화라는 방침과 목표가 정해진 만큼 이에 일정 맞추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주파수 경매는 목표 달성을 위한 첫 걸음으로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5G 융합서비스 정책 방향도 점검한다. '글로벌 5G 이벤트'에서 발표한 6대 융합서비스 시나리오에 따른 테스트베드 구축과 실증 서비스 추진 방향이 논의 핵심이다.

앞서 4월 위원회에서는 5G 융합서비스를 위한 규제개선 방안과 분야별 대표 융합서비스 시나리오 수립, 기술 요구사항 분석에 대한 계획을 수립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