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다결정 실리콘 활용해 투명망토 핵심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 연구진이 회절 효율을 극대화한 메타표면 디바이스를 개발했다. 투명망토, 광각 3차원 홀로그램, 차세대 보안 디스플레이 구현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포스텍(총장 김도연)은 노준석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높은 회절 효율을 지닌 메타표면 디바이스 제작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다결정 실리콘 기반의 메타 홀로그램 작동 모식도
<다결정 실리콘 기반의 메타 홀로그램 작동 모식도>

메타표면은 홀로그램이나 투명망토를 실현하는 핵심 기술이다. 메타표면에 반사된 빛을 한 곳에 모으면 홀로그램이 되고, 빛을 휘어지게 만들어 물체 뒤로 넘기면 투명망토가 된다.

연구팀은 다결정 실리콘을 이용해 고효율의 가시광 메타물질을 만들었다. 기존 비정질 실리콘을 활용한 메타 홀로그램보다 효율이 2배 이상 높다. 효율이 높으면 이미지가 선명해진다.

높은 회절 효율을 지닌 메타표면 디바이스 제작에 성공한 포스텍 연구팀. 왼쪽부터 노준석 교수, 석박사 통합과정 윤관호씨, 박사과정 이다솔씨.
<높은 회절 효율을 지닌 메타표면 디바이스 제작에 성공한 포스텍 연구팀. 왼쪽부터 노준석 교수, 석박사 통합과정 윤관호씨, 박사과정 이다솔씨.>

제작 공정이 쉬워진 것도 주목할 만하다. 다결정 실리콘은 반도체 공정에서 많이 사용되기 때문에 기존의 공정과 호환도 쉽다.

노준석 교수는 “이 기술을 상용화하면 빛을 마음대로 모으고 보내 투명망토나 선명한 광각 3차원 홀로그램을 구현할 수 있다”면서 “일정한 빛에서만 드러나는 홀로그램으로 위조방지나 정보보안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