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블록체인 예산 2배 이상 늘린다...내년 예산 100억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ISA, 블록체인 예산 2배 이상 늘린다...내년 예산 100억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블록체인 예산을 내년 두 배 이상 늘린다. 공공·민간 주도 프로젝트를 대폭 늘려 일상생활에서 블록체인을 경험하게 한다. 블록체인 행사도 정기 개최해 블록체인 확산 첨병 역할을 한다.

KISA는 2019년 블록체인 예산을 올해 42억원에서 내년도 100억원 이상으로 두 배가량 늘린다고 4일 밝혔다. 민경식 KISA 블록체인확산팀장은 “공공부분 시범 사업을 블록체인 확산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기획했다”면서 “민간 주도 프로젝트는 민간이 스스로 아이디어를 제안해 선정하는 방식으로 아래로부터 블록체인을 확산시키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SA는 올해 관세청(개인통관), 농림축산식품부(축산물 이력관리), 국토교통부(간편한 부동산 거래), 선거관리위원회(온라인 투표), 외교부(국가간 전자문서 유통), 해양수산부(해운물류) 총 6개 분야에서 공공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블록체인 적용으로 개인 통관 처리업무는 기존 5일 소요에서 2일로 줄어든다. 토지정보 시스템 반영기간은 평균 1개월에서 실시간 확인 가능하다.

KISA는 내년 기존 공공(6개)프로젝트를 12개로 확대하고 민간분야에서도 3~4개 신규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공공분야 프로젝트는 기금관리, 유통망, 범죄기록 관리 등을 선정해 공공서비스 효율화와 우수사례 발굴에 나선다. 성과가 확인된 제도는 다년도 지원을 통해 상용서비스로 확산한다. 민간주도 블록체인프로젝트는 국민편익 증대와 투명성 강화가 목표다.

민 팀장은 “공공부문 시범사업은 내년도 서비스 유지발전 등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라면서 “내년 사업은 준비가 된 사업자를 선정하고 단년도 지원이 아니라 일부 프로젝트는 기간을 늘려 지원하는 형태도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11월 26일부터 30일까지 블록체인 진흥주간 일환으로 '2018 블록체인 그랜드 챌린지'에서 아이디어·해커톤 공모전을 실시한다. 11월 행사에서는 시범사업 결과물뿐 아니라 채용박람회 등 블록체인을 확산시키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블록체인 테크비즈도 두 달에 한 번 진행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