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하나센터해킹...'탈북민 997명 개인정보' 유출됐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북하나센터해킹...'탈북민 997명 개인정보' 유출됐다

경상북도 지역 하나센터 직원 PC해킹으로 탈북민 1000여명 개인정보가 외부로 유출됐다. 현재까지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사실은 보고되지 않았다.

28일 통일부에 따르면 경북하나센터에서 사용하는 PC 1대가 최근 악성코드에 감염돼, PC에 저장된 지역 거주 탈북민 997명 이름, 생년월일, 주소 등이 유출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킹 주체 등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상북도 구미에 본부를 둔 경북하나센터는 경산시를 제외한 경상북도 내 22개 시·군 탈북민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경북도청과 남북하나재단은 해킹 정황을 인지한 관계기관 통보를 받고 지난 19일 현장조사를 실시, 자료 유출을 확인했다.

해당 PC는 경북하나센터 직원이 외부에서 하나센터 기관 메일주소로 온 해킹 메일을 열람하면서 악성코드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센터는 사건이 발생한 후에야 법령에 따라 탈북민 개인정보를 담은 문서를 암호설정하고 개인정보는 인터넷과 분리된 PC에 저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하나센터는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 공지에서 “2018년 11월경 유출된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현재 해킹 해당 PC는 관계전문기관이 분리해 보안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