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안드로이드 대신 러시아 OS '아브로라'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웨이.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화웨이.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미국 정부 제재로 구글 운용체계(OS) 안드로이드를 쓸 수 없게 된 화웨이가 대신 러시아제 OS '아브로라' 사용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타스 통신이 자국 인터넷 매체를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중 양측 협상 과정을 잘 아는 소식통은 “중국이 아브로라를 탑재한 제품을 시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문제는 지난 6~8일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된 국제경제포럼 직전에 화웨이 대표와 콘스탄틴 노스코프 러시아 디지털 개발·통신 장관이 협의했으며, 포럼 참석을 위해 방러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에서도 논의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중-러 양측은 이밖에 러시아 내에서 화훼이 스마트폰을 위한 부품 및 응용프로그램을 공동 생산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아브로라'는 핀란드 '세일피시'(Sailfish)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용 OS로 러시아 통신업체 로스텔레콤이 개발 중이다.

화웨이는 독자 스마트폰 OS와 앱스토어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