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대·중소 협력 기반 마곡 스마트시티 활성화 본격화…고미랩·LG유플러스 협력 IoT 펫카페 시범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대·중소기업 간 협력지원을 토대로 서울 내 스마트시티 시범지역인 마곡지구를 다각적으로 발전시켜나간다.

최근 SBA 측은 고미랩스-LG유플러스 협력 'IoT 기반 체험형 고미 펫카페 체험서비스' 시범운영과 함께 '2019 마곡 대·중소 협력사업' 지원을 본격추진한다고 전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2019 마곡 대·중소 협력사업'은 도시형 혁신지구(Innovation District)로 지정한 마곡지역의 대중소기업간 공동연구와 해외진출, 스타트업 발굴·육성 등을 촉진하는 지원사업이다. 이 사업은 올해 초 수요파악을 위한 현장인터뷰를 시작으로 지난 6월 공모과정을 거친 바 있다.

고미랩스-LG유플러스 협력 'IoT 기반 체험형 고미 펫카페 체험서비스'는 공모과정 이후 외부전문가 평가를 거쳐 선정된 대·중소 공동R&D의 첫 시작으로서, SBA의 다각적인 지원노력 아래 양사가 공동으로 기획·연구개발을 펼친데 이어 실질 시범단계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특히 IoT 기반의 자율주행·상호작용을 지원하는 '고미볼'을 비롯한 스마트토이를 활용할 수 있는 펫카페를 통해 마곡지구 내 반려동물 보유 거주민들에게 보다 윤택한 생활을 지원함은 물론, 4차 산업혁명 유력기술인 스마트시티 분야 발전도 견인하는 근본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문구선 SBA 산업거점본부장은 “마곡지구의 혁신주체인 대·중소 기업 간 협력 사업을 통해 융복합 R&D 거점으로서 마곡이 지속성장가능한 혁신지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BA는 대기업 33개사와 중소기업 36개사가 입주해있는 서울시 지정 미래지향형 첨단기술(IT, BT, GT, NT) R&D복합단지인 마곡지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구 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R&D 중심의 개방형 혁신(오프이노베이션) 사업들을 지원해나가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