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캐나다 배터리 제조사 인수...배터리 독자 확보 전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테슬라가 캐나다 소재 초고속 배터리 제조 전문업체 '하이바 시스템즈'를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의 배터리 회사 인수는 캐나다 매체 일렉트릭 오토노미가 처음 보도했으며, 10월 2일 자로 캐나다 정부에 제출된 자료에 하이바가 테슬라의 자회사로 등재됐다.

테슬라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인수합병(M&A)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인수 시점도 언제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21개월째 판매량 1위를 차지한 테슬라 모델3.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21개월째 판매량 1위를 차지한 테슬라 모델3.>

하이바 시스템즈는 캐나다 온타리오에 본사를 둔 업체로, 1974년 창립됐다. 직원은 50여 명으로 알려졌다. 실제 배터리 생산·제조는 하지 않지만, 전기차에 주로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 제조에는 상당한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가 하이바 시스템즈를 인수한 것은 향후 파나소닉 등 외부에서 배터리를 공급 받지 않고, 자체 배터리 제조·생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테슬라는 그동안 '모델S', '모델3' 등 주력 차종에 탑재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일본 파나소닉을 비롯해 외부 배터리 업체들에 의존해왔다. 파나소닉은 미 네바다주에 테슬라와 합작한 배터리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