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라이프 "나 어떡해"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지역지상파TV 자체편성비율

스카이라이프에 KBS-1TV를 권역별로 재송신하라고 결정한 방송위원회가 KBS 지역총국의 저조한 자체 편성 비율과 스카이라이프의 열악한 경영 현실을 외면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방송위는 지난 21일 스카이라이프의 KBS-2TV 재송신을 승인하면서 KBS-1TV의 권역별 재송신을 부과조건으로 결정했다. 방송위는 해당사업자인 스카이라이프와 KBS간의 합의에 따라 결정했다고 했지만 스카이라이프의 현실을 외면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스카이라이프 측은 권역별 재송신이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KBS-2TV 재송신 승인을 위해 대주주인 KBS의 요청을 물리칠 수 없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방송위가 최근 KBS의 2개 지역총국에 대해 자체편성이 저조하다는 이유로 2차 의견 청취키로 했으며, 스카이라이프엔 2003년 방송사업자 경영분석 자료를 통해 과도한 지출을 지적한 바 있다. 명확한 기준이 없어 모순된 정책이라는 비난을 면치 어렵게 됐다.

스카이라이프는 지역MBC와 지역민영방송을 권역별로 재송신하려면 업링크 시스템, 수신제한시스템(CAS), 송출시스템, 지상전송망 등 각종 시스템 추가 구축에 100억원, 중계기 사용료와 망사용료 등 연간 운용비로 약 90억원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KBS-1TV를 9개 권역별로 재송신할 경우 이 금액의 약 15%가 추가될 전망이다.

문제는 KBS-1TV를 권역별로 재송신할 만큼 자체 편성비율이 높으냐는 것. 방송위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자체 편성 비율은 평균 2.11%에 불과하고, 높다는 광주 총국과 부산총국이 각각 5.9%, 5.6% 정도다.

이처럼 저조한 자체편성비율을 가진 KBS-1TV를 권역별로 재송신할 정도로 스카이라이프의 경영여건이 좋으냐 하면 그렇지도 않다. 방송위의 경영분석 자료는 스카이라이프에 대해 ‘시장 진입 초기 상태이지만 수입에 비해 지출의 규모가 지나치게 커 대규모 적자가 발생한 점은 유의해야 할 경영상황이라고 분석된다’고 밝혔다.

지역방송협의회 관계자는 “협의회 측이 수년에 걸쳐 스카이라이프의 지상파TV 권역별 재송신을 논의할 때엔 협조 요청을 무시한 KBS측이 이제 와서 권역별 재송신을 요구한 것은 ‘다 차린 밥상에 수저만 놓겠다’는 격”이라고 말했다.

스카이라이프 관계자는 “자체편성비율 2.11%에 불과한 KBS-1TV의 권역별 재송신이 비용 낭비일 뿐”이라면서도, “대주주인 KBS의 요구를 외면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방송위 한 관계자는 “KBS-1TV의 권역별 재송신 결정 이전에 KBS를 포함한 지역방송사들의 자체편성비율을 높이는 정책이 우선돼야 한다”며, 실책을 자인했다.

KBS는 독립 회사인 지역MBC·지역민방과 지역국 역할인 KBS 지역총국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이며 다른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또한 대도시 소재의 지역총국은 자체편성비율이 5.6% 수준으로 높다고 밝혔다.

KBS 한 관계자는 “2006년까지 지역국의 자체편성비율을 8%선까지 올릴 예정이며, 권역별 재송신을 불허하면 그나마 있는 자체편성까지 없애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유병수기자@전자신문, bjo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