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DMA 장비시장 외산 가격공세 파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사업자별 WCDMA 망 투자계획

WCDMA 장비 가격을 놓고 벌어진 사업자와 국내 제조업체 간 줄다리기에 외국 업체가 끼어들면서 방정식이 더욱 복잡해졌다.

 사업자들은 투자 부담이 큰 상황에서 국산과 외산 장비의 가격 차이라는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국내 제조업체들은 가격을 낮추기 위해 외국 업체를 끌어들인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사업자에게 보냈다. 그러는 사이 내년 하반기 투자 본격화 시점에 외산 장비의 국내 진입이 거세질 것으로 관측됐다.

 업계 한쪽에선 “외국의 WCDMA 투자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시스템과 단말기, 서비스 경쟁력에서 뒤처지지 않으려면 사업자와 국내 제조업체가 윈윈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통사 외산 장비 도입 검토=최대한 효율적으로 망에 투자해야 하는 이통사로서는 커버리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망설계에 신기술을 도입하는 등 고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 때문에 코어망이 아닌 액세스망에서는 장비가격이 3분의 1 수준인 외산 장비 도입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검토 수준이지만 삼성, LG 외의 다른 제조사 장비 도입도 고려중”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의 경우 내년 WCDMA 기지국 장비 발주를 위한 사전협상을 벌이는 가운데 장비를 서울과 영남, 호남 3지역으로 나눠 발주할지, 서울과 서울 외 지역으로 나눠 발주할지를 고민중이다. 제조사들은 3지역으로 나눠 발주된다면 외산 장비의 진입이 더 수월해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통사와 국내 제조업체 간 갈등 고조=삼성전자와 LG전자 관계자들은 “노텔 등이 적극적이라는 점을 활용해 국내 장비 가격협상에서 주도권을 쥐려는 전략”이라고 분석하고 “서비스 개발을 위해 지금까지 긴밀하게 협력해 온 만큼 외산 장비 도입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외국 장비 업체들이 규모에 비해 요구사항이 까다로운 국내 시장에 진입하는 이점이 있을지 의문이며 SKT·삼성전자, KTF·LG전자가 개발 단계부터 맺어온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비집고 들어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국산 장비의 복잡한 요구사항이 필요없는 액세스망의 경우에는 외산 장비 도입에 문제가 없어 실제 진입도 적잖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이에 대해 국내 제조업체의 한 관계자는 “내년 9000억원의 투자액 중 2000억원대가 기지국 장비에 쓰일 텐데 제조업체들이 이미 4000억여원의 자금을 투입한 상황에서 다른 장비공급처가 등장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법적인 문제를 제기할 수도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장비업체의 대응=국산 장비와 외산 장비의 가격 차이는 규모의 경제도 한 요인이 되지만 주파수 채널 확장용량과 이에 따른 전력장비 차이 등 외산 장비보다 고사양의 기능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외산 장비와 같은 중소 용량의 장비를 개발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안으로 WCDMA의 발전된 규격인 HSDPA 상용장비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하반기 HSDPA 장비 공급에 발빠르게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김용석기자@전자신문, ys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