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무선 e메일 시장 고속 성장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세계 반도체 설비투자·장비시장 전망미국 무선 e메일 시장이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아시안월스트리트저널(AWSJ)에 따르면 리서치인모션(이하 RIM)에 이어 비스토·세븐네트웍스·인텔리싱크·굿테크놀로지 등이 무선 e메일 서비스 시장에 속속 진출하면서 가입자도 빠른 속도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황=RIM이 6년전 전용 단말기인 ‘블랙베리’를 통해 무선 e메일 서비스에 나선 이후 시장은 계속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가트너는 지난 5월 RIM이 올 1분기에 세계 PDA 판매량에서 팜·HP·소니·델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간 블랙베리 판매량은 작년 동기보다 75.6% 증가했다. RIM은 지난 분기에 59만2000명의 가입자를 확보, 전체 가입자수가 311만명에 달했다. RIM은 현재 전세계 기업용 무선 e메일 시장의 80% 가량을 장악하고 있다.

 무선 e메일 SW 및 관련 서비스 제공 업체인 굿테크놀로지는 지난 해 자사의 무선 e메일 SW를 1500개 기업에 판매했다. 현재 그 숫자는 6500개로 늘었다. 비스토는 지난 해 8월 무선 e메일 유료 가입자수 20만명에 그쳤는데 올 8월말이면 5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세븐네트웍스는 수천명의 일반 소비자를 포함해 총 5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인텔리싱크의 가입자수는 약 11만5000명에 달한다.

 ◇전망=무선 e메일 서비스 이용자가 증가하는 것은 장점이 적지않기 때문이다. 휴대폰 문자 메시지는 휴대폰 키패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중장년층들에겐 불편하다. 거기다 한 번에 최대 160개의 문자만 쓸 수 있도록 제한되어 있다. 반면 무선 e메일 서비스는 PDA를 이용하기 때문에 키패드가 크고 전송할 수 있는 문자에 큰 제한이 없다.

 무선 e메일 서비스는 이같은 장점 때문에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최근에는 △무선 e메일의 인기 △새로운 무선 기술의 등장 △가격 인하 추세 등에 힘입어 중소 및 벤처기업들과 젊은 세대는 물론 주부와 중장년층까지 시장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투자은행인 싱크이쿼티 파트너스의 페레즈-페르난데즈 분석가는 400만명의 전세계 무선 e메일 사용자 중 60만∼70만명이 일반 소비자이며 이 숫자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시장 확대의 관건은 가격이다. 무선 e메일 서비스는 현재 가격대의 폭이 비교적 넓다. 한달에 5∼20달러 정도의 요금을 받는 업체가 있는가 하면 전송한 데이터 만큼 요금을 부과하는 업체도 있다. RIM의 블랙베리는 월이용료로 약 30∼40달러를 받는다. 반면 휴대폰 문자메시지의 이용요금은 건당 5∼10센트 또는 한달에 몇 달러 정도로 무선 e메일보다 저렴하다.

 전문가들은 업체들이 현재 기업 고객에 집중된 시장을 일반 소비자층으로 확대하고 서비스 가격을 인하한다면 무선 e메일 시장의 대중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소영기자@전자신문 syj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