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첨단 정보통신서비스 이용한 재난대응체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경남 첨단정보서비스 이요한 재난 대응체계

경상남도(도지사 김태호)는 최첨단 정보통신서비스를 이용한 ‘재난대응 관계자 협의시스템’을 구축, 오는 22일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이 시스템은 일반전화, 이동전화, 인터넷 등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재난 대응관계자를 호출, 재난상황을 전파하고 긴급회의를 소집할 수 있는 재난대응 지휘·조정·통제기능 수행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대형·특수재난 발생 시 긴급 구조지원 기관을 동시에 호출해 재난상황을 알리는 한편, 재난유형별 중요사안을 협의해 각각의 특수상황에 맞는 대응과 각 기관별 역할분담을 보다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 시스템은 현재 상용화된 첨단 정보통신서비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소방서에 별도의 자체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도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이에 따른 상황전파 및 회의소요 시간과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창원=임동식기자@전자신문, dsl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