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KT·­KTF합병 손들어 줄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와 KTF 합병인가 신청서가 방송통신위원회에 접수된 가운데 합병에 따른 경쟁제한여부를 심사할 공정거래위원회 결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실상 승인으로 가닥을 잡고 있어 공정위 판단이 합병의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백용호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시장경제발전에 걸림돌이 된다고 판단되는 출자총액제한제를 폐지하고 금산분리를 완화하는 등 친 기업적인 행보를 보였다. 기업결합 심사시 글로벌 경쟁과 동태적 시장상황 등을 충분히 고려해 경쟁제한성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기업의 인수합병에 대해서도 유연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같은 공정위 입장변화는 KT·KTF 합병에도 우호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방통위는 KT가 제출한 합병인가 신청서를 최대 90일 이내 심의·의결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방통위는 공정위의 의견을 청취한다.

 공정위는 일반적으로 계열사간 합병 심사의 경우 실무국에서 경쟁제한성을 검토하는 간이심사를 한다. KT의 경우 KTF가 자회사이기 때문에 간이심사로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KT·KTF 합병처럼 통신방송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클 경우 전원회의에서 안건으로 올려 심사하는 실질심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SKT 등 합병 반대측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따라서 공정위가 실질심사로 할지 간이심사 형식으로 할지 여부에 따라 합병 인가조건이 달라질 수 있다.

공정위의 고위관계자는 “아직 방통위 요청을 받지 않아 어떤 심사를 할지는 검토한 바 없다”며 “계열기업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간이심사 대상이지만 워낙 쟁점이 많은 사항이라 충분히 검토한 후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공정위가 실질심사를 하돼 KT가 독점하고 있는 시내망 분리, 사업부문별 시장 점유율 제한, 방송등 신규사업진출 제한 등을 조건으로 내걸고 합병 인가 의견을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예전 정부가 KT가 KTF를 분사토록 한 것은 유선에서 무선으로의 지배력 전이를 막기 위한 조치였다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정부 정책을 뒤집는 것이라는 비판은 공정위로서는 큰 부담이다. KT가 유선 사업자로서 그 당시에 비해 시장 지배력이 전혀 줄어들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공정위가 규제완화를 표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합병인가에 대해 신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또한 KT도 시내망 분리의 경우 KT 전체 매출에서 유선전화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그 가운데 시내망이 상당한 비중을 책임진다는 점에서 경쟁사의 요구는 무리하다고 반발하고 있어 공정위가 어떤 카드를 꺼내 놓을지 주목을 끌고 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