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발전기 핵심부품 ‘블레이드’ 국산화

 3MW급 블레이드 제조용 몰드 설비.
< 3MW급 블레이드 제조용 몰드 설비.>

국내 연구진이 풍력발전기 핵심 부품인 블레이드를 국산화하는데 성공했다.

재료연구소(www.kims.re.kr) 풍력핵심기술연구센터(센터장-황병선)는 두산중공업, 케이엠과 함께 해상 풍력발전시스템의 핵심 부품인 3MW급 복합재 블레이드의 국내 개발을 완료, 최근 풍력터빈 국제인증기관인 DEWI-OCC(독일)의 최종 설계 인증서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그 동안 국내 블레이드 개발 및 제조는 유럽에서 설계를 직접 도입하거나 제작 기술 지원으로 이뤄져왔다. 이번 개발은 지식경제부의 신재생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3년여의 진행돼 왔으며 설계부터 제작, 시험평가, 인증까지 전 개발 과정을 국내 독자 기술로 이뤄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블레이드는 풍력발전 터빈의 출력원이자 전체 하중 문제의 근원이기 때문에 고효율 경량의 블레이드 설계·제조 기술은 곧바로 풍력터빈의 대형화, 고효율화로 이어진다.

이번에 개발한 3MW 블레이드는 길이 44m에 중량 9.6톤으로 현재 가장 앞서 있는 유럽의 동급 경쟁 제품(11.2톤) 비해 무게가 10% 이상 적게 나간다. 또 유럽산 블레이드가 기준 풍속 42m/sec인 클래스II(class II)급인 반면 이번 국산 블레이드는 기준 풍속 50m/sec의 클래스I(class I)급에 해당한다. 가격 경쟁력면에서도 고급 소재의 사용 없이 순수하게 설계기술과 제조기술만으로 차별화를 이뤘다는 점에서 유럽 선진 업체로부터 높이 평가 받고 있다.

시제품은 현재 두산중공업의 국산 풍력터빈 모델 WinDS 3000에 적용돼 지난 해 가을부터 제주도에서 실증운용 중에 있다.

황병선 재료연구소 풍력핵심기술연구센터장은 “센터와 케이엠의 지속적인 블레이드 기술개발 노력의 결과물이자 그간 풍력 분야에 대한 정부 지원과 민간 연구개발 노력의 중요한 결실”이라며 “대형 풍력터빈의 핵심 부품인 블레이드 독자 기술 확보로 향후 블레이드의 수출산업화는 물론 국산 풍력터빈의 경쟁력을 높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