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치 태블릿, 아이패드와 게임안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7인치 태블릿, 아이패드와 게임안돼"

“7인치 태블릿, 아이패드와 경쟁 안된다.”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경쟁사의 7인치 태블릿 제품을 비판하고 나섰다.

잡스 CEO는 “경쟁자들이 모두 7인치 화면을 채택하고 있지만 7인치로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좋은 태블릿 앱을 만들어 내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잡스의 이 같은 발언은 곧 미국 시장에서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탭`을 직접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잡스는 `7인치 태블릿 필패론`의 이유로 구글의 운영체계(OS)와 사용 편의성 등을 들었다. 잡스는 안드로이드보다 애플의 운영체계가 소비자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까지 언론 등에서는 애플과 안드로이드를 폐쇄와 개방으로 나눠 비교했지만 소비자를 위한다면 애플이 단연 우수하다”며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이통사나 단말을 바꿀 때면 UI에 대해 다시 적응해야 하고 개발자들 역시 안드로이드 플랫폼에서 문제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잡스는 또 7인치가 사용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잡스는 “운영체계를 제공하는 구글 조차도 7인치에는 2.2프로요 버전이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면서 “대부분의 태블릿 유저들이 이미 스마트폰을 쓰고 있기 때문에 그들은 화면 크기를 포기할 이유가 없고 7인치는 전화로 쓰기에는 너무 커 아이패드와 경쟁이 안된다”고 말했다.

한편 애플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은 43억1000만달러(주당 4.64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 25억3000만달러(주당 2.77달러)보다 70%나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203억4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7%나 급증했다. 시장에서 예상치는 주당 4.08달러에 매출 189억달러였다.

같은 날 실적을 발표한 IBM 역시 순이익이 총 36억달러(주당 2.82달러)로 전년동기 32억달러(주당 2.4달러)보다 12% 늘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242억7000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3% 증가했다. IBM은 반도체 사업부문의 매출액이 네트워크 장비 사업과 무선통신 사업을 중심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8%나 성장했다.



이성현기자 argos@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