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제휴 점포들 `소셜커머스`로 뭉쳤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마트 제휴 점포들이 뭉친 소셜커머스 쇼핑몰이 공식 출범했다.

 이마트 제휴마케팅법인 지오커뮤니케이션(대표 배원규)은 전국 1400여개 이마트 지역우대제휴점과 연계한 소셜커머스 전문쇼핑몰 ‘이쿠폰몰(www.ecouponmall.co.kr)’을 개설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쿠폰몰은 전국 130개 이마트 지역점 심사를 통해 검증받은 우대제휴점 제품 중 주력상품 500여개를 전면 배치하고 가격 할인폭은 30~70% 수준으로 제공한다. 그동안 이마트가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승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쿠폰몰은 하루에 한 개만 판매하는 기존 소셜커머스 업계 방식을 벗어나 판매자가 제품 수량과 기간을 임의로 결정해 상설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구매한 고객이 해당업소에 재방문하면 다양한 혜택과 상품을 증정하는 QR코드를 제공해 재방문율을 높일 예정이다.

 이쿠폰몰은 현재 서울, 경기, 대전충청, 부산경남, 광주전라 등 전국 6개 지역에 100여개 협력사와 제품 공급 계약을 마치고 본격 서비스에 들어갔다.

 배원규 이쿠폰몰 대표는 “이쿠폰몰은 소비자는 믿을 수 있는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받고 판매자는 꾸준한 수익원을 보장받는 행복한 소셜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