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피아이, 특허분쟁 예보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분쟁을 예측하고, 분쟁 예상 특허를 피해 기술개발 방향과 전략을 수립하는 기술이 나왔다.

 특허조사분석 전문업체 아이피아이(대표 김경욱)는 특허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문제특허 위험도를 평가하는 ‘특허분쟁 예보시스템(Pat-Spider)’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프로파일러 시스템을 활용해 기존에 발생한 분쟁특허 모형을 분석, 특허 분쟁예보지수를 산출한다. 특허 영향력을 정량적인 수치로 산출하고, 해당 기술의 기술혁신주기를 자동으로 산정해 기술개발계획수립에 활용할 수 있다. 또 해당 기술분야 원천기술을 밝히는 도구로 활용하는 기능도 있다.

 현재는 미국 특허를 대상으로 서비스하지만, 향후 특허분쟁 예보기능을 세계 특허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경욱 아이피아이 대표는 “시스템 안정화와 함께 예보기능을 완벽하게 검증해 최근 특허분쟁이 자주 발생하는 기술분야에 대한 정기적인 특허분쟁예보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라며 “당분간 웹서비스는 계획하고 있지 않으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별도 서비스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