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이용자 51% "LTE 가입 의사 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스마트폰 이용으로 인한 생활의 도움 정도

스마트폰이 이용자의 취미 활동과 여행 등 여가 생활에서도 편리한 변화를 초래하는 등 스마트 라이프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스마트폰 이용자 중 51.6%가 향후 LTE에 가입할 의사가 있는 등 LTE 대중화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전자신문 미래기술연구센터(ETRC)과 공동으로 연구한 `통신시장 변화에 따른 소비자 이용 행태 및 이슈 대응 방안`에서 도출됐다.

KTOA에 따르면 스마트폰이 취미 활동에 도움된다고 응답한 비율이 50.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여행과 모임 지인관리가 각각 42.5%로 뒤를 이었다.

쇼핑(30.6%)과 교육·학습(25.7%), 재테크·자산관리(22.1%), 회사·업무(19.0%), 건강관리·운동(15.5%) 순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맞아 이용 행태와 유형에 따르면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일반 스마트폰 이용자 중 44.1%가 LTE에 대해 잘 알고, 51.6%가 향후 LTE에 가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LTE에 대한 인지도와 기대감이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LTE에 대해 모른다는 응답은 2.7%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 해 7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에 이어 올해 1월 KT가 LTE를 상용화한 이후 대대적인 마케팅 등 LTE 시장 전략이 적중했음을 입증하는 결과다.

LTE 이용자의 만족도는 5점 만점 기준으로 최고 3.9점(인터넷 품질)에 이르는 등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 중 데이터 품질 만족도는 3.8점, 음성통화·SMS는 3.6점으로 조사돼 전 부문에서 평균치를 상회했다.

LTE 가입 이후 이용량이 증가한 콘텐츠는 인터넷 검색(80.0%), 모바일 메신저(50.3%), 실시간 동영상(43.7%), 지도·위치검색(38.0%)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동통신재판매서비스(MVNO)와 단말기 자급제도(블랙리스트)에 대한 기대감은 엇갈렸다.

응답자 중 16.9%가 MVNO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밝혀 MVNO 인지도가 낮은 가운데 단말기 선택 제약으로 이용 의사 또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5월 시행 예정인 단말기 자급제도에 대해서는 단말기 선택 폭 확대와 단말기 가격 하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응답자 중 58.9%가 단말기 자급제도가 시행되면 기존 통신사업자 유통채널(대리점·판매점)이 아닌 일반 구입처에서 휴대폰을 구입하고 통신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이유로는 △약정가입 부담 해소 △다양한 단말기 선택 △자유로운 요금제 선택 등이 손꼽혔다.


스마트폰 이용으로 인한 생활의 도움 정도(단위 :%)

(자료: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스마트폰 이용자 51% "LTE 가입 의사 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