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드 펀딩, 스타트업기업 자금줄 될까?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펀듀 진행 초기 벤처 지원 프로젝트정부가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 활성화에 두 팔을 걷어붙이면서 초기 스타트업 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세부 실행 계획을 내놓지 않아 자칫 전시행정에 그칠 것이라는 비판도 나와 정책 연착륙을 위해서 후속 대책이 시급히 수립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기획재정부는 1일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크라우드 펀딩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라우드 펀딩은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인터넷을 통해 십시일반 자금을 모으는 소규모 자금 조달 방식이다.

국내에선 아직 예술·문화 공연 지원 위주로 진행되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에선 초기 벤처 자금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미국 크라우드 펀딩 업체 `킥스타터`는 지난해 월 평균 800만달러 모금을 기록하며 1만2000여개 스타트업 기업에 지원하는 데 성공했다.

업계는 기재부의 방침이 크라우드 펀딩 인식과 신뢰도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 국내에선 그동안 몇몇 업체가 스타트업기업 지원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해 왔지만 의미 있는 성과를 내지 못했다. 소셜펀딩 업체 `펀듀`는 지난해 4월부터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36개 크라우딩 펀딩을 진행했지만 목표 투자 금액을 채운 프로젝트는 7개에 불과했다. 투자 금액도 100만원 내외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이창구 펀듀 대표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자금을 모으려는 스타트업 기업은 많지만 스타트업에 투자하려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도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가 나서 초기 벤처 지원 크라우드 펀딩이 안정적으로 진행된다는 걸 보여주고 이를 적극 홍보한다면 스타트업 기업의 유용한 자금원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 시점에서 정부의 크라우드 펀딩 도입 결정은 매우 의미 있다”고 말했다.

대중이 소액 투자한 돈을 모아 사업자 개인에게 빌려주는 P2P(Peer to Peer)대출 서비스를 진행해온 팝 펀딩 최민호 실장도 “정부 발표에 따라 팝 펀딩도 초기 벤처 투자 서비스 진행을 고려하고 있다”며 “정부 주도 아래 크라우드 펀딩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크라우드 펀딩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 아직 없어 실효성을 판단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크라우드 펀딩 도입이란 방향성만 있을 뿐 아직 어떻게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구체적 계획이 없다”며 “업계와 스타트업기업의 바람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게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