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양극화` 뚜렷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900만명 서비스 불가 지역에 거주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미국 도시·농촌지역 초고속 인터넷 보급 현황/ 도시·농촌지역 인터넷 접속 불가 인구 비율

미국 초고속인터넷 서비스가 양극화되고 있다. 도시 지역은 모바일 초고속인터넷인 4세대 롱텀에벌루션(LTE) 무선 네트워크가 빠르게 구축되고 있는데 반해 농촌 지역에서는 1500만명가량이 유선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22일 미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 6월 기준 미국인 1900만명이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곳에 거주하고 있다. 이 가운데 농촌지역 거주자는 1450만명으로, 전체 농촌지역 거주자 6100만명 가운데 23.7%에 해당한다.

주별로 보면 더욱 극명하게 나타난다. 전통적인 농업 지역인 웨스트버지니아주 주민 45.9%가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으며, 몬태나(26.7%), 사우스다코타(21.1%), 알래스카(19.6%) 등이 뒤를 이었다.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는 최소한 초당 4Mbps 속도로 전송되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에 도시 지역에서는 민간 기업을 중심으로 LTE 네트워크 구축이 빠르게 완성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버라이즌은 미국 인구의 4분의 3을 커버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총 371개 권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최근에는 오하이오, 버몬트, 조지아 등에서 LTE 서비스를 개시했다. AT&T 역시 48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스프린트넥스텔은 19개 도시에서 LTE를 상용화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역시도 전체 인구의 6.2%인 2000만명이 아직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수준이다.

율리우스 게나촙스키 FCC 의장은 “미국이 전 세계 모바일 초고속 인터넷인 LTE 네트워크 구축에는 앞서나가고 있다고 자신할 수 있다”며 “하지만 농촌 지역과의 격차는 분명히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 날 미국 통신기술분과위원회는 관련 사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로버트 맥도웰, 아짓 파이 공화당 의원은 “더 많은 규칙을 제정해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비자보호단체인 `공공지식`은 “초고속인터넷이 합리적이고 적재적소에 배치돼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표] 미국 도시/농촌지역 초고속인터넷 보급 현황

(출처: FCC 보고서)

미국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양극화` 뚜렷

허정윤기자 jyhu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