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게임, 스마트폰 야구게임 `골든글러브`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 한게임(대표 이은상)은 오렌지크루(대표 박영목)가 개발한 스마트폰용 야구 게임 `골든글러브`를 구글플레이에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골든글러브는 여러 사람이 참여하는 실시간 대전이 가능한 모바일 게임이다. `런앤히트`에 이어 한게임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야구 게임이다. 1982년부터 2012년까지 KBO와 선수협, 일구회에 등록된 모든 선수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8500여 개에 달하는 방대한 선수 기록을 보유했다. 최동원과 장종훈 등 올드 스타급 선수들도 전설 선수로 등장한다.

오렌지크루가 개발하고 NHN 한게임이 서비스하는 스마트폰 야구게임 `골든글러브`
<오렌지크루가 개발하고 NHN 한게임이 서비스하는 스마트폰 야구게임 `골든글러브`>

한게임은 야구 게임 플레이의 핵심 요소인 타격 및 타구의 성질을 보다 실감나게 느낄 수 있도록 풀 3D 그래픽을 적용했다. 실제 야구 선수의 생생한 동작과 구단별 응원가, 현역 심판의 육성까지 리얼하게 살렸다.

채유라 한게임 스마트폰게임2사업부 이사는 “모두가 인정할 만한 결과를 이룬 선수들에게 주는 상이 `골든글러브`이듯, 누구나 인정할 만한 우수한 스마트폰 게임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개발진과 서비스를 준비하는 모든 이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한게임은 골든글러브를 포스트 시즌 내에 T스토어와 앱스토어에도 출시할 계획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