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인 미만 중소기업도 `구글 앱스`도 사용료 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10인 미만 소기업에도 `구글 앱스` 사용료를 받는다. 구글 앱스는 G메일, 구글독스, 구글드라이브 등을 제공하는 구글의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다.

8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인포메이션위크 등에 따르면 구글은 구글 앱스 무료 버전 공급을 전면 중단하고 유료화를 선언했다.

10인 미만 중소기업도 `구글 앱스`도 사용료 낸다

구글은 당초 50인 이상 기업에 1인당 50달러의 사용료를 받았고, 지난해부터는 10인 이상 기업으로 유료화 대상을 확대했다.

구글은 올해 구글앱스 판매로 약 10억달러(약 1조800억원)를 벌었다. 구글에 따르면 구글앱스를 사용하는 세계 약 500만 개 기업 가운데 대부분이 10인 미만 기업이다. 이번 유료화로 큰 추가 수익이 기대된다.

그러나 구글은 이미 무료 버전을 사용해온 고객은 유효기간까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공공기관도 유료화 대상이며 교육용은 무료다.

구글은 작년 하반기 기업 대상 구글 맵스 유료화를 선언한 이후 올해 소매 업체의 구글쇼핑 등록도 유료화했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