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전문몰, 온·오프라인 경계 허물고 새 시장 개척 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넷 전문몰이 온·오프라인 경계를 허물고 있다. 입지를 다져온 인터넷에서 백화점, 단독매장 등 오프라인뿐 아니라 홈쇼핑 업체의 종합쇼핑몰로도 범위를 넓히는 추세다. 유통업계는 소비자 선호 중심의 상품 편성으로 윈윈 전략을 펼치며 기존 온·오프라인 브랜드와 전문몰의 경계가 없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판매 상위권 인터넷 전문몰의 오프라인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각 전문몰의 희소성 있고 독특한 상품이 소비자 눈길을 잡으며 백화점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러브콜이 늘어나는 것이다.

최근 오프라인 진출이 가장 활발한 업체는 여성의류 전문몰 `스타일난다`다. 회사는 지난 9월 롯데백화점과 손잡고 영플라자 명동점에 입점, 본격적으로 오프라인 유통을 시작했다. 인터넷 여성 전문몰 점유율 1위 업체인 만큼 오프라인에서도 인기다. 홍대에 문을 연 단독매장은 하루 만에 일부 상품 라인이 매진되기도 했다.

청바지 전문몰 `모드나인`도 오프라인 편집매장에 입점하며 영역을 넓히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최고급 원단을 사용해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자체 관리하는 상품으로 고객 사랑을 받고 있다”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기존 청바지 브랜드와 당당히 경쟁하며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몰의 온라인 영역도 기존 전문몰에서 홈쇼핑 종합쇼핑몰 등으로 넓어지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자사 종합쇼핑몰에 `스타일난다`를 입점 시킨 것에 이어 지난 3일 여성 언더웨어 전문몰 `금찌`도 입점시켰다.

박정우 현대홈쇼핑 e-패션팀 언더웨어MD는 “온라인 종합쇼핑몰과 여성패션 전문몰이 협력해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주고자 전문몰 입점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쇼핑몰 솔루션 업체 카페24를 운영하는 이재석 심플렉스인터넷 대표는 “온라인에서 내실을 다져온 전문몰이 적극적으로 오프라인 유통채널과 협력해 신상품 개발, 매출 증대 등 새로운 기회를 맞고 있다”며 “반대로 오프라인만 고집하던 업체는 온라인 전문몰로 진출 하는 등 각 분야에서 탄탄한 내공을 가진 기업이 경계를 허물고 새 시장에서 빠르게 입지를 굳혀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