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특허가 살아난다]<5>포스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포스텍 특허출원 현황

# 제넥신은 포스텍(POSTECH) 성영철 교수(생명과학과) 주축으로 학내 바이오벤처로 설립됐다. 대학에서 항체융합단백질 치료제의 원천기술인 `하이에프씨(hyFc)`기술을 이전받은 이 회사는 자궁경부암 DNA백신기술의 독점적 사업권을 획득하고 2009년 코스닥에 상장됐다. 지난해 시가총액 1150억원 규모의 혁신적 바이오 선도기업으로 성장해 지금까지 10억4000만원의 기술료와 창업자 대학발전기금 10억원을 대학에 기탁했다.

[대학특허가 살아난다]<5>포스텍
박종문 교수
<박종문 교수>
[대학특허가 살아난다]<5>포스텍

포스텍은 1986년 개교 때부터 포스코(포항제철)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으로 이어지는 산학연 협력시스템을 구축했다. 발명자를 최대한 지원하는 대학의 기술사업화 지원시스템은 숫자로 나타났다. 2010년 특허출원과 등록건수는 각각 358건, 229건에서 지난해에는 출원특허가 53%, 등록특허가 79%나 늘었다.

양적성장을 넘어 질적 성장을 추구하기 위해 대학은 장기적 발전전략을 갖고 우수한 R&D 성과를 경쟁력 있는 특허로 발전시키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특허의 출원-평가-유지관리를 기존 특허관리기관에서 대행하도록 한 것에서 탈피해 엄정한 검토와 체계적 관리를 위해 국내 대학에서는 최초로 각각의 전문기관을 두는 3각 관리체계를 확립했다.

이 같은 독립적 평가체계는 우수한 특허를 선별해 해외출원을 위한 해외출원 평가와 휴면특허 감소 등 특허경쟁력을 향상시키는 효과로 나타났다. 또 발명자를 지원하기 위해 조만간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 선행기술조사, 기술동향분석, 변리사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술 이전은 연구중심대학에 걸맞게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과학기술분야 교수 1인당 평균 기술이전료 수입이 1964만원으로 전국 대학 중 1위를 기록했다. 기술이전실적을 격차가 벌어져 있는 미국 플로리다대학(게토레이)이나 콜롬비아대학(에포젠 신약)과 같은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포스텍은 또 기술사업화는 시장에 대한 이해가 있는 과학자가 수행하는 연구가 상업적으로 크게 성공할 수 있다고 보고, 지난해 기술사업화 센터를 설치했다. 특허의 질적 향상과 체계적 사업화 지원을 위해서다. 또 창업보육센터와 기술지주회사, 기업연계센터를 운영하는 조직개편으로 실질적인 산학연계를 통한 사업화기반을 마련하는데 주력했다.

포스텍 졸업생 기업이 주축이 돼 2012년 조직된 포스텍기업협의체(APGC)는 기술사업화를 활성화하는 중심역할을 하고 있다. 협의체는 현재 창업보육에서 재원확보, 마케팅에 이르는 종합적 지원시스템을 구축, 발명에서 창업에 이르는 체계적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박종문 산학협력단장은 “장기적으로 혁신적인 연구성과를 기반으로 한 기술사업화를 선도하고, 포스텍을 대표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지역강소기업육성과 함께 지역사회에 동반성장할 수 있는 동력을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텍은 혁신적 연구성과 창출 공로를 인정받아 2011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대통령상, 지난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엔 과학기술창의상을 받았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