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오염, 미세먼지 비중 커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배출원별 초미세먼지 배출현황국내 대기오염물질 중 미세먼지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과 같은 전통 대기 오염 물질은 줄어든 반면에 빈자리를 미세먼지가 채우고 있다.

국내 대기오염, 미세먼지 비중 커져

국립환경과학원은 2011년 국내 대기오염물질 총배출량이 전년 대비 0.5%로 감소한 354만4000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기오염배출량 결과는 각 업종과 기관이 최종 결과 수치를 한데 취합해 재산정하는 작업을 거쳐 통상 2년 전 현황이 발표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은 줄었지만 미세먼지가 늘어나면서 배출량 감소 성과는 0.5%에 머물렀다. 일산화탄소는 71만8000톤, 질소산화물은 104만톤의 배출량을 기록해 전년보다 각각 4만8000톤(6.3%), 2만1000 톤(2.0%)이 감소했다.

반면에 미세먼지는 13만1000톤으로 전년 대비 1만4000톤(12%)이 늘었다. 2011년부터 오염도를 측정한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8만2000톤을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주행거리 감소와 배출허용기준 강화로 일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은 줄고 있지만 시멘트 등 비금속광물 제조업 부문에서 미세먼지 발생량이 늘어난 이유가 크다.

지역별로 경기도가 50만6000톤으로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이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전라남도와 충청남도가 각각 39만8000톤과 35만톤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경기도는 자동차와 건축용 도료에서 오염물질 배출이 심했고, 전라도는 제철·석유제품, 충청도는 발전소가 주 배출원으로 분석됐다. 배출량이 가장 적은 도시는 광주시로 4만3000톤을 기록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대기오염 원인 분석을 통해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 자동차 배출허용기준,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강화 등 관련 정책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