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개방형OS 배포판 첫선 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추진하는 개방형 운용체계(OS) 개발 사업의 결과물인 리눅스 기반 OS가 연말 데스크톱PC 버전으로 첫선을 보인다. 리눅스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를 위해 사용자환경(UI)을 개선하고 한글화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배포판 출시 후 국내 리눅스 커뮤니티와 협력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 작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10일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 따르면, 오는 12월 ‘리눅스 민트’를 기반으로 개발한 개방형 OS 데스크톱PC 버전이 출시된다. 오픈소스로 개발 중인 개방형 OS는 정부가 올해 발표한 ‘공개SW 활성화계획’의 일환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XP 서비스 지원 종료에 따라 특정 SW 종속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자 2020년 윈도7 서비스 지원이 종료되기 전까지 개방형 OS를 독자적으로 개발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리눅스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익숙하지 않은 UI 등을 개선하는 작업에 집중한다.

임성민 미래부 SW진흥팀장은 “국내 사용자 대부분이 윈도 UI에 익숙하기 때문에 쉽게 오픈소스 OS인 리눅스에 관심을 가지지 못하고 있다”며 “처음 사용하는 사람도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도록 친숙한 UI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OS 미포함(FreeDos) 데스크톱PC와 노트북 사용자를 위해 설치과정도 간소화한다. 누구나 쉽게 리눅스를 설치하도록 해 공개형 OS 사용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임 팀장은 “리눅스도 발전을 거듭해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많이 사라졌지만 아직까지 윈도 사용자에게는 어려울 수 있다”며 “한글화 작업부터 설치 전 과정의 편리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개형 OS 개발·수정 작업은 ‘리눅스 민트’를 바탕으로 진행되고 있다.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에서 파생된 리눅스 배포판으로 자바, 플래시 웹 플러그인이 기본으로 포함돼 설치가 용이하다.

문장원 NIPA 공개SW팀장은 “데스크톱PC 환경에 가장 적합한 OS로 판단, ‘리눅스 민트’를 선택했다”며 “데비안 계열에 우분투 파생 리눅스인 만큼 다른 리눅스 개발자 등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뒀다”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공개형 OS 개발·수정 전 과정에서 사용된 소스코드를 공개해 오픈소스 커뮤니티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배포판 출시 후 국내 리눅스 민트, 우분투 커뮤니티 등과 협력해 OS 업그레이드 작업도 추진한다. 임 팀장은 “급변하는 리눅스 배포판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커뮤니티 협력이 필요하다”며 “향후 주변기기와의 호환성을 높이고 문서작업용 프로그램 등 필수 SW도 적용하는 등 배포판 품질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부는 공개형 OS 배포판은 미래부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적용·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