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 공공데이터 추가 개방…올해 270억 투입해 민간 활용 촉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토-교통 공공데이터 개방 현황

국토·교통 분야 공공데이터 200여건이 연내 민간에 추가 개방된다. 정부는 올해 271억원을 투입해 국토·교통 데이터 민간 활용과 창업을 촉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분야 공공데이터가 기업과 국민 등 민간에서 폭넓게 쓰일 수 있도록 올해 207건을 추가 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개방 자료를 포함하면 민간이 사용 가능한 국토·교통 공공데이터는 연말 총 1114건으로 늘어난다. 오는 2017년엔 1137건으로 확대된다.

공공데이터 개방은 지난 2013년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 범 정부 차원에서 진행됐다. 각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국토·교통을 포함해 재난안전·과학기술·특허·문화관광 등 15대 전략 분야에 걸쳐 데이터를 순차 개방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말까지 부동산·건축·공간정보·교통 관련 공공데이터 907건을 공개했다.

올해 국토부는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파급효과가 높은 부동산종합정보, 건축정보, 수자원정보 등을 민간에 추가 제공한다. 항공사진 데이터베이스(DB), 수치지도 데이터, 고속도로 이용패턴 예측 데이터, 인천공항 승객예고 데이터 등이 포함된다.

국토부는 공동데이터 구축 등 기반 조성 170억원, 민간·공공 데이터 생태계 조성 38억원, 데이터 품질제고 6억원 등 총 271억원을 투입한다.

공공데이터 활용 기반을 넓히기 위해 공간·교통정보 표준화 방안을 마련한다. 데이터 신뢰도를 높이고자 오류 데이터를 재검검한다. 개방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화와 창업을 촉진하는 기술·경영 컨설팅, 범 정부 공공데이터 경진대회도 개최한다. 앞으로 민간 수요조사를 수시 실시해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개방 데이터를 추가 발굴한다.

국토부는 공공데이터 개방으로 △부동산 등 공간정보 시장 확대 △실시간 광역 교통정보 제공에 따른 교통 혼잡 완화 및 교통 사고 감소 △물류비용 절감 등 효과를 기대했다. 2017년까지 6만여개 일자리 창출과 26조8000억원 규모 사회적 편익을 예상했다.

<(단위:건) ※자료:국토교통부>

(단위:건) ※자료:국토교통부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