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K-글로벌 엑셀러레이터 육성 수행기관 6개사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2015년도 ‘K-Global 엑셀러레이터 육성 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스파크랩스 △케이-스타트업 컨소시엄 △디이브이코리아 △벤처스퀘어·액트너랩 컨소시엄 △벤처포트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 6개 엑셀러레이터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K-Global 엑셀러레이터 육성 사업은 창업 초기부터 해외 시장을 지향하는 ‘본글로벌(born-global)’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한편 국내에 글로벌 기반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확충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사업을 수행하는 엑셀러레이터는 각 10개 내외의 스타트업을 선발해 기업 당 1000만원 이상의 초기 자금을 직접 지분 투자한 뒤 특화된 전문 분야를 바탕으로 해외 창업지원전문 기관과 협력하여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게 된다.

2013년부터 시작한 사업은 지난해까지 2년 동안 8개 국내 엑셀러레이터를 통해 69개 스타트업을 발굴해 해외 진출 역량 강화를 지원했다. 그 결과 네오팩트는 올해 3월 43억원의 시리즈 A투자를 유치했고, 웨이웨어러블은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해외 투자자금을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