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기업들이여 MCN을 주목하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칼럼] 기업들이여 MCN을 주목하라!

최근 백주부라는 별명으로 `마이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하는 백종원 요리연구가의 인기는 최고에 달하고 있다. 구수하고 재미있는 입담과 사람들의 관심이 많은 쿡방이 더해져 시청자들을 눈길을 사로잡으며 각종 매체를 장식하고 있다. 또한 인터넷에서는 `양띵`이 화제이다. 24세 양지영씨는 2012년 아프리카TV에서 게임 BJ로 대상을 수상한 이후 `양띵`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며, 게임중계, 먹방, 제품 리뷰 등 다양한 채널들을 운영하며 일약 유튜브 스타로 떠올랐다. 양띵의 월 수익은 수천만원 이상이다.

백주부, 양띵, 영국남자 등은 대표적인 파워 크리에이터(1인 창작자)로 통한다. 이들 1인 창작자 들이 인기를 끌면서 1인 창작 컨텐츠에 기반을 두고 있는 영상 들이 유튜브와 소셜공간에 확산되면서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1인 창작자들과 협업하는 MCN 사업자들도 새롭게 등장했다. MCN은 다중채널네트워크(Multi Channel Networks)라는 비즈니스 모델로, 1인 창작자와 협업해 촬영 스튜디오와 방송장비, 교육, 마케팅 등을 지원해주고, 채널에서 얻는 광고 수익을 나누는 사업모델을 말한다.

이미 중국에서는 수백만 구독자를 거느린 개인 제작자가 기존 케이블TV, 인터넷 업체와 제휴를 하는 MCN 사업이 성황이다. 게임 중계 온라인업체들은 게임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내보내면서 중국 젊은이들을 끌어 들인다. 여기에 활동하는 1인 영상 제작자들은 상품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수익을 챙긴다. 인기 있는 1인 제작자의 경우 연평균 한화 20억원 정도를 번다고 한다. 50만 명 가량의 팬만 확보하면 연평균 2억원 내외의 수입을 거뜬히 거둘 수 있다고 한다.

`C세대(Connected Generation)`는 언제나 스마트 기기와 함께하며 자신을 주변과 끊임없이 연결하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베이부머세대, X세대, 밀레니엄 세대와 같이 특정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모인 그룹이라기보다는 나이와는 무관하게 소셜이나 온라인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세대다. C세대가 일반적으로 가지고 있는 특징은 콘텐트를 창조하고(Creation), 이를 재구성하고(Curation), 소셜공간으로 공유하면서(Connection), 소통하는(Community) 특성을 가지고 있다.

C세대는 의사 표현에 적극적이고, 정보를 활발하게 공유하며, 타인과의 연결성을 무엇보다 중요시한다. 인터넷 서비스 가운데 동영상을 이용하는 비중이 가장 높다. FT는 최근 “구글의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의 월간 조회 수가 10억 명을 돌파한 것은 C세대 덕분”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닐슨리서치에 따르면 C세대는 미국 시장에서만 연간 5000억 달러 규모의 영향력을 발휘한다고 추산했다. 글로벌 상위 100개 브랜드들은 C세대를 겨냥해 각각 한 달에 평균 78개의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고 있다.

기업 관점에서 C세대는 기존 그룹들과는 전혀 다른 소비 행태를 보여주기 때문에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C세대의 특성은 크게 경험(Experience), 공유(Share), 소통(Conversation) 중심으로 정의할 수 있다. 각 단어의 첫째 알파벳을 따서 `ESC` 특성이라고도 부른다.

C세대들은 소유에 집착하지 않고 실용성과 경험을 중시한다. 트렌드를 선호하는 C세대는 순간의 필요와 선호에 따라 물건을 구매하는 `가벼운` 소비를 지향한다.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 기기로 영상을 감상하고 차량공유나 숙박공유서비스도 선호한다. C세대는 삶의 모든 것을 주변 사람들과 공유하는 공유 중심 특성을 가지고 있다. C세대 3명 중 2명은 자신이 선호하는 브랜드가 있으면 주변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린다고 한다. 소셜 공간에 자신이 구매한 제품의 정보나 사용 후기를 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다.

C세대의 85%가 상품을 구매할 때 전문가의 의견 보다 소셜공간에 올라온 사용 후기를 더욱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이다. 즉, 방송이나 신문 기사 보다 일반 사용자의 후기를 더 신뢰한다는 뜻이다. 이 부문이 바로 C세대와 MCN이 중첩되는 부문이다. 1인 창작자들의 컨텐츠는 C세대에게 있어서는 가장 중요한 정보유통 채널 중의 하나가 된다. 또한 C세대들은 이들 컨텐츠를 적극적으로 받아 들이고 또 다시 자신만의 소셜 공간에서 공유한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지는 현상이나, EXID가 3년 만에 정상에 오르는 역주행을 한 것은 컨텐츠를 재 생산하거나 패러디하는 1인 창작자와 이를 공유하고 퍼트리는 C세대의 공동 합작품인 것이다.

또한 C세대는 자신의 의견이 상품과 마케팅 전반에 적극적으로 반영되기를 원한다. 소셜 네트워크 공간이나 온라인상에서 이뤄지는 C세대들의 제품 평가는 즉각적인 상품 판매에 영향을 준다. 앞으로 C세대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증가하게 될 것이며, 이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기존의 마케팅 및 소비형태를 변화시킬 것이다.

기업들은 C세대의 소비 행태를 면밀히 주시해야 하며, 이들의 특성을 마케팅에 효과적으로 접목해야 한다. 또한 C세대들이 주목하는 MCN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이제 TV광고보다 유튜브의 `먹방녀`가 제품을 성공여부를 자지우지 하는 세상이 되었음을 다시 한번 명심해야 한다.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필자소개/안병익

국내 위치기반 및 소셜기술의 대표주자다. 한국LBS산업협회 이사, 한국공간정보학회 이사, 한국텔레매틱스협회 이사를 역임했다. 연세대 컴퓨터과학 박사로 KT 연구원으로 재직하다가 1998년 사내벤처를 시작으로 2000년 포인트아이㈜를 창업해 2009년까지 대표이사로 재직했고, 2010년 위치기반SNS 기업 씨온을 창업해 사용자참여형 맛집정보서비스 ‘식신 핫플레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건국대학교 정보통신대학원 겸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