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SW도제특구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지역산업특화형 도제특구 현황

소프트웨어(SW) 분야 일학습병행제 도입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가 주도하고 SW업계가 참여하는 ‘서울 SW도제특구’가 14일 공식 출범했다.

정부는 동종업종 기업이 밀집돼 효율적 인력양성이 가능한 지역을 ‘지역산업특화형 도제특구’로 지정한다. 전국에 산업별 6개 특구가 지정됐다. 이를 통해 지역 대표 산업계와 지방고용노동청이 협력해 지역 산업계에 적합한 일학습병행제 착근을 도모한다. 특구 내 일학습병행제 채용·확산모델 개발을 담당할 전담 기관에는 소요재원을 지원한다.

서울SW특구는 서울강남고용노동지청 중심 SW산업 특구다. SW특구는 능력중심 사회구현 선도 모델 ‘일학습병행제’를 SW 분야 모든 기업 기본 채용방식 정착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SW산업협회, 참여 회원사, 고용부 강남고용노동지청, 산업인력공단 동부지사가 공동으로 ‘서울SW도제특구 운영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SW분야 기업 특성에 맞는 △기업선정 기준 △일학습병행제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 기준 마련 △SW기업 손쉽게 활용하는 일학습병행제 모델 제시 등 역할을 수행한다.

위원회를 실무적으로 뒷받침하는 ‘서울도제지원센터(SW협회)’가 설치됐다. 센터는 SW 분야 기업에 맞는 일학습병행제 확산을 위한 모델 개발, 관련 기준·요건 개선작업을 추진한다.

이덕희 서울강남지청 지청장은 “SW 분야는 창의성을 가진 인재가 경쟁력 핵심”이라며 “현장과 괴리된 학교 교육과정을 보완해 기업이 요구하는 창의실전인재를 키우는 방법은 기업이 직접 인재를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출범식에 참여한 SW기업 대표기업은 선언문을 통해 하반기 50개 기업을 시작으로 몇 년 이내에 SW 분야 기본 채용방식을 일학습병행제로 전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표. 지역산업특화형 도제특구 현황>

표. 지역산업특화형 도제특구 현황

윤대원기자 yun1972@etnews.com